"서귀포시청 없애겠다"는 박원철 의원 발언에 서귀포시 공무원들 '발끈'
상태바
"서귀포시청 없애겠다"는 박원철 의원 발언에 서귀포시 공무원들 '발끈'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10.30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공무원노조 박 의원의 사과 요구...지역간 갈등으로 비화
"제주시의원들, 서귀포시에 갑질 그만하라"

서귀포시 공무원의 행정을 질타하면서 "서귀포시청을 없애겠다"는 박원철 제주도의회 의원의 발언에 서귀포시청 공무원 노동조합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이하 서귀포시노조)는 30일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행정사무감사와 관련해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의 발언에 "제주시 의원이 서귀포시를 무시하는 '갑질'"이라고 분개했다.

서귀포시노조는 "감사에 임하는 제주시 지역구 의원들이 출석 시장을 비롯한 간부들에게 생트집으로 몰아세우는 행태를 보였다"며 "시장의 행정장악력을 들먹이며 오타나 단위누락을 가지고 시비를 거는등 아전인수격으로 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행정사무감사를 두고 제주시 지역구 도의원들이 서귀포시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지역갈등으로까지 상황이 비화(飛火)가 되고 있다.

서귀포시노조는 "서귀포시 행정감사일에 서귀포시 최대 시민축제인 칠십리축제 거리행진이 있고, 읍면동에서 많은 주민들이 준비를 위하여 동원되어 있음을 뻔히 알면서도 읍면동장을 아침부터 오후 3시가 되도록 감사장에 묶어놓으면서 조금 일찍 보내면서 선심쓰듯 대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의원이 "서귀포시를 없애야 한다"는 발언에 "이 의원은 늘 행정시 권한강화를 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으면서, 정작 의원 자신은 행정시를 얼마나 무시하고 있기에 의원 입에서 서귀포시 공무원들이 무능하니 행정시를 없애야 한다는 이야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또한, 서귀포시노조는 정민구 도의원이 양윤경 시장에게 "미래권력이 없으면 공무원이 말을 듣지 않는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서귀포시 공무원들을 권력이나 좇는 집단으로 매도한 발언이라고 규탄했다.

노조는 "본인들에게 행정시를 무시하고 그 소속 공무원을 인격적으로 깔아뭉개도록 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며 해당 발언을 한 박 의원과 정 의원의 공식사과를 촉구했다.

또한, 노조는 의회에서도 다시는 이런 발언이 나오지 않도록 재발방지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만약 의회가 반성하지 않고 자신들은 잘못이 없다고 회피하고자 한다면 우리 지부에서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도의회가 도민의 희망으로 다가 설 수 있도록 분발하길 진심으로 지켜보겠다"고 엄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