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 54명 추가 인정...활기 띠는 4·3추가신고
상태바
4·3희생자 54명 추가 인정...활기 띠는 4·3추가신고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11.01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실무위원회 4차 심사 10월 31일 의결....유족 1,335명 추가
희생자 231명, 유족 14,187명이 접수

제주4·3 희생자 54명이 추가로 인정됐다. 희생자유족도 1,335명 추가되면서 70주년을 맞은 제주4·3 진상규명 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4.3평화공원의 각명비에 제를 올리고 있는 4.3희생자유족들의 모습@자료사진 제주투데이

제주4·3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위원장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이하 4·3실무위원회)는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건의 4차 심사를 지난 31일 오후 2시 제주도청 2층 환경마루에서 진행했다. 

이번에 개최된 제160차 실무위원회에서는 도·행정시 읍면동에 접수된 건 중 사실조사가 완료되어 4·3실무위원회(위원장 도지사)에 상정된 건에 대해 심사 결과 희생자 54명, 유족 1,335명이 인정 의결됐다.

그동안 4·3실무위원회에서는 지난 7월 2일과 8월 2일, 9월 19일 등 총 3차례 심사를 거쳐, 희생자 57명, 유족 2,834명에 대해 의결하고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했다.

4·3실무위원회는 미국과 일본에서도 추가신고가 이뤄지고, 도외에서도 활발한 문의가 이어지는 추세라고 전했다. 아울러 국외 영사관 및 재외제주도민회, 재일민단, 재외제주도민회를 통한 적극적인 홍보도 추진하고 있다.

▲자료제공 4.3실무위원회

이번 실무위원회에서는 ▲4·3희생자 유해발굴 경과보고, ▲4·3특별법 시행조례 개정 추진, ▲제주4·3평화공원 주차장 조성공사 추진현황의 보고도 진행됐다.

김현민 제주특별자치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오는 12월까지 2개월간 추가신고 접수 홍보 특별기간을 마련해, 단 한사람도 빠짐없이 4·3희생자 및 유족을 신청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사실조사가 완료된 건에 대해서는 4·3실무위원회를 매월 심사를 진행해 조속한 시일내에 희생자 및 유족 결정이 완료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6차 추가접수 신고기간은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간이며, 현재 희생자 231명, 유족 14,187명이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