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인도네시아와 동남아 교류사업 공동발전 방안 논의
상태바
제주도의회, 인도네시아와 동남아 교류사업 공동발전 방안 논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11.0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가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와 동남아시아와의 교류사업과 공동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김경학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김용범의원, 정민구 의원, 현길호 의원 등과 허만 헤리 국회의원, 로흐민 다우리 전 장관, 올리 슬라웨시우타라 주지사 등이 위호텔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 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의장 김태석)는 11월 7일 서귀포시 소재 위호텔에서 제주를 방문한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수행중인 관계자와 양 지역 관심사안에 대한 공동발전 방안 등을 모색하는 뜻 깊은 대화의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제주도의회에서는 김경학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김용범 의원, 정민구 의원, 현길호 의원 등의 인도네시시아에서는 허만 헤리 국회의원, 로흐민 다우리 전 장관, 올리 슬라웨시우타라 주지사 등의 참석했다.

김경학 운영위원장은 환영인사를 통해 “메가와티 전 대통령께서 2번째 제주를 방문해 주신데 대하여 감사드리며 제주와 인도네시아 간의 교류가 공통의 관심사로 더욱 발전되기를 기대 한다”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를 대표하여 허만헤리 국회의원은 “제주도의회 환대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양 지역간 우호관계가 지속되기를 기대한다”라고 화답했다.

만찬을 겸한 간담회에서는 제주감귤 등 청정 제주농산물 등에 대한 인도네시아 수출 가능성과 직항 노선 개설 등 세계 최대 이슬람 국가인 인도네시아의 관광객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슬라웨시 우타라 주지사가 제주와의 자매결연을 희망하면서 조속한 시일내에 인도네시아를 방문해주었으면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김 운영위원장은 “글로벌 시대에 지방의회 차원의 적극적인 국제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면서“ 그 지역의 갖고 있는 장점과 정책을 배우고 활발한 인적 및 물적 교류를 통하여 지역 공동 발전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