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전국 노동자들, 영리병원 반대 위해 내년 1월 제주도 집결
상태바
보건의료노조 전국 노동자들, 영리병원 반대 위해 내년 1월 제주도 집결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12.1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 철회 위한 100만 시민 서명운동 시작
1월 3일 제주도청 앞 집중집회투쟁 계획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가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설 허가 철회를 촉구하고자 내년 제주도에 집결한다.

▲보건의료노조가 12일 보건의료노조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는 100만 시민 서명운동을 시작 으로, 제주영리병원 반대 촛불집회를 여는 한편, 2019년 1월 3일 제주도청 앞 집중집회투쟁 등 본격적인 반대 투쟁에 돌입하기로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12일 오후 2시30분 보건의료노조 대강당에서 중앙집행위원과 전국의 지부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보건의료노조 중집․지부(회)장 연석회의'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노조는 "제주도가 우리나라 최초의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한 것을 규탄하고 강력한 반대 투쟁에 나서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중앙사무처에 ‘제주영리병원 긴급 대응팀’을 구성하여 투쟁을 총괄하는 한편, 오는 15일 오후 6시에 수도권지역 조합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광화문 파이낸셜빌딩 앞에서 <제주영리병원 도입 저지를 위한 촛불 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날 제주도에서도 영리병원 반대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또한 노조는 내년 1월 3일 11시에 제주도청 앞에서 '보건의료노조 집중 집회 투쟁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아울러 조합원들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100만 영리병원 저지 서명운동을 병원내에서 주 2회 이상 진행하고 병원별로 현장에 현수막을 달기로 했다. 아울러, 인증샷 운동, SNS 활동을 펴기로 했다.

▲보건의료노조가 12일 보건의료노조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 보건의료노조

또한 무상의료운동본부와 직능단체 등과 공동 연대투쟁, 의료민영화 저지 각계각층 선언을 요청하기로 했다. 동시에 2014년 의료민영화 반대투쟁을 주도했던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를 다시 가동할 것을 제안하기로 했다.

나순자 위원장은 이날 대회사를 통해 “원희룡 도지사는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의 반대 결정도 무시하고‘영리병원 조건부 허가결정’을 내렸는데 이는 정당성도 없으며,부실하기 짝이 없는 결정"이라며 "지난 2002년 이래 16년 동안 영리병원 반대 투쟁을 벌여온 정신대로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2014년 우리가 경험했듯이 우리노조가 적극적으로 투쟁하면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할 것이다, 전국의 지부장들이 함께 결의하여 연말까지 힘차게 투쟁하고 그래도 철회하지 않는다면 2019년에는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총파업,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및 주민소환운동을 비롯 2단계 총력투쟁을 전개하자”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긴급 중집․지부장 연석회의를 통해 정부가 승인하고 원희룡 도지사가 허가한 제주 영리병원의 설립과정에서의 대국민 사기극과 영리병원이 초래할 의료의 공공성 훼손 및 국민건강보험체계의 붕괴로 이어질 위험성을 경고했다.

특히 “의료비 폭등과 국민건강보험 체계를 무너트리는 영리병원은 결코 용납 될 수 없다”며 1백만 국민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또한, 도지사가 스스로 허가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제주도민과 함께, 전 국민과 함께 원희룡 도지사의 소환과 퇴진을 벌일 것임을 선포했다.

이번 보건의료노조의 투쟁선포로 민주노총과 전국 시민사회단체들도 동조할 것으로 보여, 영리병원 개설 허가 논란은 내년까지 전국적으로 논란이 심화될 전망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