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3학술연구사업 허유순 씨 최우수 수상
상태바
2018년 4‧3학술연구사업 허유순 씨 최우수 수상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12.2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유순 씨, ‘체계적 문헌고찰을 통한 제주4‧3 연구동향 분석’ 높은 평가 받아
4.3연구총서 출판 부문 한상봉 씨 수상

허유순씨가 올해 4‧3학술연구사업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받는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20일 2018년 4‧3학술연구사업 공모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학술연구논문 부문에는 모두 8편이 응모됐고 최우수 1편, 우수 2편, 장려 3편을 선정했다. 

최우수에 뽑힌 허유순씨의 ‘체계적 문헌고찰을 통한 제주4‧3 연구동향 분석’은 4‧3연구의 중장기적 동향을 정밀하게 추적하고 탐색한 점, 자료 분석 프로그램을 이용해 시스템적으로 고찰한 점 등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수상에는 강영훈 씨의 '어떻게 하면 시각예술로 집단 트라우마를 다룰 수 있을까', 정용복 씨의 '신문은 제주4‧3을 어떻게 보도하는가?' 등이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김선현 씨의 '제주4‧3사건 피해자의 심리적 트라우마 연구', 안수정 씨의 '제주4‧3사건의 ‘전환기 정의’ 맥락 재해석', 양유석 씨의 '제주4‧3의 사회적‧교육적 변천' 등이 뽑혔다. 

최우수 논문은 300만원, 우수 논문은 200만원, 장려 논문은 150만원이 지원된다. 

4‧3연구총서 출판 부문에는 모두 2편이 응모돼다. 그 결과 한상봉씨의 <제주4‧3 군경주둔소>가 ‘수정후 출간총서’로 선정됐으며, 출판비로 800만원이 지원된다. 

제주4‧3평화재단은 지난 4월 26일부터 11월 16일까지 4‧3의 역사적 진실을 규명하고 제주4‧3에 대한 연구기반 확충과 연구 활성화를 위해 4‧3학술연구사업 공모를 진행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