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1.23 수 13:49
상단여백
HOME 칼럼 제주담론
[이영철] 다시 옴팡밭 ‘순이삼촌’을 생각한다이영철/ 한솔제지 퇴직. 트레킹작가. 세계 10대 트레일 완주
제주투데이 | 승인 2019.01.07 06:23

[제주투데이는 제주사랑의 의미를 담아내는 뜻으로 제주미래담론이라는 칼럼을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다양한 직군의 여러분들의 여러 가지 생각과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내 제주발전의 작은 지표로 삼고자 합니다.]

이영철/ 한솔제지 퇴직. 트레킹작가. 세계 10대 트레일 완주/ 저서 4권/ 안나푸르나에서 산티아고까지/ 동해안 해파랑길/ 영국을 걷다/ 투르 드 몽블랑

여인은 늘 외톨이였다.

외딴 집에 홀로 살았다.

마을 사람들과 말을 섞는 일도 거의 없었다.

여인은 오랜 세월 신경쇠약 환자였다. 마을에선 공인된 사실이었지만 정작 본인은 자신이 환자임을 알지 못한다.

언젠가는 평소 사이가 안 좋았던 이웃과 싸움이 붙었다. 그 집 멍석에 널어놓은 메주콩 두 말이 없어진 모양인데 콩 주인이 외톨이 여인을 범인으로 지목한 것이다. 억울한 여인은 펄쩍 뛰며 소리소리 질러 아니라고 항변했다. 콩 주인과의 말싸움은 살벌하게 평행선을 긋다가 어느 순간 여인의 완패로 끝났다. ‘그러면 경찰서 가서 따지자’며 콩 주인이 팔을 끌자 여인은 벼락치듯 뿌리치곤 그대로 털썩 주저앉아버린 것이다. 그리곤 아무 말도 못하고 사시나무 떨듯 파르르 떨고만 있다. 모여든 구경꾼들 눈에는 누가 봐도 ‘도둑 제 발 저린’ 꼴이었다.

경찰이란 말만 들어도 오금이 저리고, 멀리서 군인 모습만 봐도 얼른 몸을 숨기며 오랜 세월을 그렇게 살아왔던 그 여인은 어느 날 자기 밭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 주변에 남겨진 알약들로 보아 자살이었고, 사망한 지는 한달 가까이 된 듯 보였다.

평지보다 푹 파인 그 옴팡밭은 30년 전 마을 사람 수백 명이 한날한시에 군인들에게 총살된 네 개 밭 중 하나였다. 공포에 질려 아수라인 속에서 총살 직전 혼절해 쓰러진 덕에 총알은 그 여인만 피해갔나 보다. 군인들이 철수하고 한밤중에 정신이 깬 여인은 자기 위에 겹겹이 쌓인 시체더미를 헤치고 혼자만 기적처럼 살아 돌아왔다. 함께 끌려왔던 어린 자식 둘도 주변 시체 더미 속 어딘가에 분명 있을 터였다. 허나 완전히 넋이 나간 여인이 그날 밤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었다.

‘순이’라는 이름의 26세 이 여인은 이후 어떤 삶을 살 수 있었을까? ‘두 아이를 잃고도 울음이 나오지 않은 것은 공포로 완전히 오관이 봉쇄되어 버린 때문’이었던 그 여인, 남은 인생을 어찌 온전한 의식으로 살아낼 수 있었겠는가.

시신으로 채워진 그 옴팡밭엔 한동안 수백 마리 까마귀 떼가 몰려와 밭 전체를 시커멓게 뒤덮었다. 진드기처럼 달라붙어 쪼아먹고 파먹었다. 거의 뼈와 해골만 남은 시신들은 석 달 후에야 동네 사람들 손에 수습되었다.

여인에겐 그 밭에서의 농사가 생명줄이었다. 송장거름을 먹어 비옥해진 옴팡밭에선 이듬해 고구마 농사가 풍작이었다. 어린 두 자식은 총탄에 잃고 자신만 살아난 ‘비정한’ 여인은, 자식 죽은 바로 그 옴팡밭 속에 묶여 김 메고 농사지으며 살았다. 혼자 밭 일구며 한 해 한 해 살아낸 세월이 어느덧 30년, 결국 그녀는 그 옛날 자신이 두 자식과 함께 한 번 죽었던 그 옴팡밭에 누워 스스로 생을 마쳤다.

4.3 70주년 한해가 끝나가는 지난해 12월 16일, 친구와 ‘이덕구 산전’을 찾아가보려 했던 일정을 비 때문에 취소하고 혼자 북촌리 너븐숭이엘 갔었다. 옴팡밭 여기저기 널브러진 비석들을 우산 들고 하나하나 눈여겨 보았다. 소설 ‘순이 삼촌’ 속 문구들이다. 그 시절 여인의 아픈 삶이 머릿속을 메운다.

‘오누이가 묻혀있는 그 옴팡밭은 당신의 숙명이었다. 깊은 소(沼) 물귀신에게 채여가듯 당신은 머리끄덩이를 잡혀 다시 그 밭으로 끌리어 갔다.’

‘그 죽음은 한달 전의 죽음이 아니라 이미 삼십 년 전의 해묵은 죽음이었다. 당신은 그때 이미 죽은 사람이었다. 다만 삼십 년 전 그 옴팡밭에서 구구식 총구에서 나간 총알이 삼십 년의 우여곡절한 유예를 보내고 오늘에야 당신의 가슴 한복판을 꿰뚫었을 뿐이었다.’

3
0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