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원희룡 제주지사 퇴진 운동 결의
상태바
민주노총, 원희룡 제주지사 퇴진 운동 결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1.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정기대대서 제주영리병원 철회 결의

민주노총이 28일 서울 강서구 KBS스포츠월드 아레나홀에서 열린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제주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 운동을 결의했다.

▲민주노총이 28일 서울 강서구 KBS스포츠월드 아레나홀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 민주노총

민주노총은 "이명박근혜 정권 동안 영리병원 설립의 바람이 제주도를 비롯한 경제자유구역들에서 휘몰아쳤지만 민주노총과 국민, 시민사회의 저항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었다"며 "원희룡 지사는 녹지국제병원 공론조사 위원회의 제주영리 병원 불허 권고를 무시한 채, 개원을 승인하는 폭거를 저질렀다"고 힐책했다.

민주노총은 "영리병원 도입은 우리의 의료체계와 건강보험 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의료 대재앙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이는 결국 주변의 일반 병원 의료비 상승에 영향을 미치고, 거꾸로 정부가 비용을 통제하는 타 병원들의 역차별 주장도 거세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따라서 "영리병원의 비싼 비급여 의료비를 위해 민간보험이 확대될 것이며 이것은 건강보험의 위축과 보건의료 양극화, 나아가 의료 민영화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민주노총은 "제주도민의 민의와 공론화 위원회의 권고를 무시한 원희룡의 영리병원 승인은 부실덩어리"라며 "원 지사는 재선 이후 영리병원에 대한 공론화 위원회의 의견을 무조건 수용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지만 민의를 져버린 채 재무상태도 부실하고 병원 경영의 의지도 없는 녹지국제영리병원의 개원을 밀어붙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노총 대의원들은 ▲제주 영리병원의 의혹과 부실의 진상을 밝히고 병원 허가, ▲원희룡 도지사의 퇴진, ▲경제자유구역법 전면개정 등도 촉구하며  투쟁하겠다고 결의했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위해 범국본을 중심으로 100만명 서명운동, 항의 현수막 달기, 인증샷 찍기, 제주를 중심으로 하는 영리병원 반대 집회에 적극 참가하기로 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