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논란 속 ‘제주동물테마파크' 환경현장조사 관심 고조
상태바
[포커스] 논란 속 ‘제주동물테마파크' 환경현장조사 관심 고조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9.01.31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환경영향 현장 조사 후 의견 제시
'사업 내용 대폭 변경' 도의회 동의 절차 없어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부지 조감도

31일,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환경현장 조사 의견이 모아질 예정이어서 도민사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그동안 행정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는 논란 속에 재협의 없이 10여년전 이뤄진 환경영향평가를 토대로 수정·보완만 이뤄져 자칫 졸속으로 이어질 공산이 큰 사업이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곶자왈 인근 58만㎡(약 17만평) 부지에 사업비 1600여억원을 투자해 추진 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당초 목적과는 다르게 내용이 크게 바뀌었다. 더구나 사업부지 인근에는 2007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거문오름과 천연기념물 벵뒤굴에 인접해 있는 등 2007년 사업허가 당시보다 자연환경 상황이 크게 달라진 상황이다.

선흘리 주민들은 "이 사업은 8년 전 당초 말산업 육성이라는 사업허가 내용과 다르게 현재는 동물테마파크로 내용이 완전히 바뀌었다"라고 강조하며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런 주민들의 부정적인 시각에도 불구하고 이 사업은 현재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최근에는 행정의 우호적인 지원(?)을 둘러싼 특혜 의혹까지 흘러 나오고 있다.

환경단체에서도 당초 행정에서 도유지를 매각해준 것은 말 산업 중심 테마파크 시설목적이기 때문에 지금와서 사업을 변경하게 되면 시작할 때 목적과 달리 매입한 도유지를 제주도에 반환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제주 투자진흥지구 1호로 지정된 사업이었지만 사업자 부도로 인해 2011년 1월 14일 공사가 중단됐다. 제주도는 2015년 청문절차를 거쳐 투자진흥지구 지정을 해제 조치하고, 해당 업체에 지원됐던 조세감면액 3억3000만원 중 2억4000만원을 추징하기도 했다.

제주동물테마파크가 제주도 1호 투자진흥지구 지정이 취소되면서 개발사업자가 공공성을 명분으로 사들였던 대단위 공유지를 대규모 리조트 업체인 D리조트에게 매각해 버렸다.

전체 사업부지 중 40% 정도가 옛 북제주군의 매각동의로 사들였던 군유지로 2005년 12월 당시 18억2600만원에 매입했기 때문에 최근 부동산 시세를 놓고 볼 때 지가상승 등으로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D리조트가 추진하고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는 당초 목적대로 말 산업 테마파크가 아닌 사자, 호랑이, 코끼리, 코뿔소, 곰 등 동물을 테마로 한 ‘대형 야생동물사파리’로 변질돼 버렸다.

제주동물테마파크 토지이용계획은 종전사업보다 진입도로가 2차선에서 4차선으로 확장되고. 공공시설도 8만93㎡에서 9만352㎡로 1만259㎡ 늘어난다. 휴양문화시설도 18만7308㎡에서 25만269㎡로 6만2961㎡ 증가한다.

숙박시설은 4만3515㎡에서 1만1920㎡으로 3만1595㎡ 줄지만 최초 토지이용계획보다 인공시설물이 크게 늘었다. 그럼에도 불구 10여년전 승인된 환경영향평가로 행정절차가 진행,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