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노조, 회사 비난에만 '발끈'...낙하산 인사에는 '침묵'
상태바
JDC노조, 회사 비난에만 '발끈'...낙하산 인사에는 '침묵'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1.31 13: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의원의 '동양척식주식회사' 발언 모욕적"
이사장 후보 및 상임이사 인사에는 별다른 반응 없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 노동조합이 홍명환 제주도의회 의원이 JDC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노동자에게 모욕적인 발언"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나 임원의 낙하산 인사에는 여전히 침묵을 지키고 있어 내부 비판 역할이 미흡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일고 있다.

▲홍명환 의원의 JDC 동양척식주식회사 발언과 관련해 JDC노조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JDC가 일제강점기 동양척식주식회사라고?"...노조 발끈

홍 의원은 지난 30일 제주도 대규모사업장 행정사무조사 회의 과정에서 JDC를 '동양척식주식회사'에 빗대어 비판했다. JDC가 부동산투기를 부추기고, 제주도로 이관해야 할 대상이라는 것.

이에 JDC노조는 "그런 자리에서 목적과 무관한, 전혀 사실이 아닌 ‘직원평균 임금상승률 22%’이란 표현과 ‘JDC를 제주도로 이관’, ‘영어교육도시가 아니라 부동산 투기지역’, 심지어 일제 강점기 ‘동양척식주식회사’라는 말까지 했다"며 "노동자에게 함부로 말할 권리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JDC노조는 "1,000여명의 노동자를 대표해 행정사무조사라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우리를 파렴치한 토지 수탈범으로 몰았다"며 "우리 노동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모욕적 발언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홍 의원의 즉각적인 사과를 표명할 것을 요구하며, 오늘 31일 홍 의원을 면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JDC 본사의 모습

◎'캠코더 인사'에는 침묵...노조의 내부비판 역할 필요성 지적돼

하지만, 이사장이나 비상임이사가 일명 '캠코더 인사'로 불리는 낙하산 및 코드 인사로 낙점되고 있는 상황에는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는 점을 볼 때, 너무 치우친 반응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현재 JDC 이사장에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이 후보를 냈으며, 비상임이사가 대부분 친 문재인 정부 인사다. 

이에 문 전 비서관이 사실상 다음 이사장으로 낙점된 것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그러나 노조는 이와 관련해 문제점이 있다고 말하면서도 아직까지 이렇다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회사가 비난받는 것에 즉각 반응하면서도, 회사 임원 인사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에는 너무 인색한 것 아니냐는 것. 

주민자치연대의 한 관계자는 "JDC 이사장에 코드인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이야기가 파다함에도 불구한 상태"라며 "이런 상황에서 노조가 회사를 위한다면 이 문제에도 강력하게 입장을 밝혀야 할 때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홍승철 JDC 노조 위원장은 "아직까지 최종 인사 발표가 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 노조에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이라며 "예전에도 이사장이 정계 진출을 위해 임기 중에 나가기도 해서 임원 인사에 민감하다. 따라서 결과에 따라서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2-01 06:21:53
토지수탈범 ㅋㅋ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