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특별법 개정안 범도민대책위 만들어지나
상태바
4‧3특별법 개정안 범도민대책위 만들어지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2.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4‧3특위-4‧3유족회 간담회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위한 대책 협의...2월 13일 토론회 예정

제주특별자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정민구)가 7일 오후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송승문)와 간담회를 갖고 4‧3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계류에 따른 향후 대책을 협의했다. 

▲정민구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 위원장이 7일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 제주도의회

4‧3특별법의 국회 통과 20주년을 맞아 4‧3특위와 유족회는 4‧3특별법이 반드시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서로 힘을 모아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4‧3특위는 지난해 4‧3특별법 개정에 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는 점을 반성하며 범도민 대책 기구의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4‧3특별법 통과를 위해서는 정당과 지역을 넘어서 다양한 네트워크를 활용해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와 도의회, 4‧3희생자유족회가 함께하는 논의의 장도 갖기로 했다.

또한 4‧3특위는 4‧3관련 현안 문제와 4‧3의 미진한 과제들을 슬기롭게 풀어 나가기 위하여 제주4‧3연구소 등과도 간담회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4‧3특위는 오는 13일 오후 3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4‧3 70주년 사업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각계 전문가 초청, 도민 토론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7일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4.3특위-4.3유족회 간담회의 모습@사진제공 제주도의회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