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복 쓰레기매립장 가동 또다시 무산...산 넘어 산
상태바
동복 쓰레기매립장 가동 또다시 무산...산 넘어 산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2.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복리 합의했지만, 북촌리 주민 반대
북촌리, "설명회 없이 가동 강행" 반발

15일부터 정상가동하려던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가 다시금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동복 환경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지난 14일 동복리가 총회에서 센터 가동을 찬성 가결함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늘부터 정상가동을 운영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센터에 들어오려는 차량을 북촌리 주민들이 막아서면서 다시금 가동운영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이날 센터에 들어갈 계획이었던 폐기물 분량은 약 70톤으로 트럭 3대 분량이었다. 그러나 센터 반입이 어려워지면서 폐기물들은 원래 임시 보관장소로 되돌아간 상태다.

윤인철 북촌리장은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북촌리 주민에게도 설명회를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도청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북촌리 주민에게 충분한 설명이 없으면 계속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도는 환경자원순환센터 주변지역 발전계획을 수립할 때 동복리와 함께 인접한 북촌리도 대상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그러나 북촌리가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건립을 반대했고, 처리시설 계획 부지는 색달동으로 변경됐다. 

따라서 이번 북촌리 주민의 반대는 예정에 없었던 터라 제주도 관계자들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도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발전계획에 북촌리가 포함되면서 태양광발전과 협의체 지원 등 이미 지원사업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설명회 요청조차 없었는데 설명회를 안 했다는 지적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단 도는 다음주 중에 북촌리 주민들과의 협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