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국회의원들 "원 도정의 제2공항 입장 유감"
상태바
제주지역 국회의원들 "원 도정의 제2공항 입장 유감"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2.25 11: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차적 정당성과 의견수렴 부족해" 한목소리
"제2공항이 또다른 강정사태 되지 않도록 해야" 주문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밝힌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의 입장과 관련해, "의견수렴이 부족한 일방적 추진"이라며 칼날을 세웠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제주국회의원 간의 정책협의회에서 3명의 국회의원들은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추진과 관련해 제주도의 입장이 일방적이었다며 질타했다.(사진=김관모 기자)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의원은 25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원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과의 정책협의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처럼 밝혔다.

먼저 강창일 의원(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은 "제2공항 문제는 절차적 정당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한발짝도 나갈 수 없다"며 "우리(의원들)는 이쪽도 저쪽도 아니다. 민주주의의 원칙에 따라서 절차적으로 정당했는지 아닌지를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제주도도 밀어부치지 말아야 한다"며 "강정 사건을 보지 않았나. 제주사에 십여 년 간 갈등으로 피폐해진 이유가 절차적 정당성이니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영훈 의원(제주시을, 더불어민주당)도 "절차적 투명성과 정당성을 확보해 추진해야 한다는 게 일관된 입장"이라며 "국토교통부에서 반응이 없는 것도 사실이지만, 제주도 차원에서 사실관계와 쟁점 해소를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 의원은 영리병원과 관련해서도 "도가 공론조사위원회의 결정을 뒤집은 것에 유감의 뜻을 표할 수 밖에 없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보건의료정책과 배치된다. 앞으로 이런 상황을 고려해 3월 4일 병원 설립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 행정절차에 따라 결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위성곤 의원(서귀포, 더불어민주당)도 "강정해군기지나 제2공항은 도민과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면 아픈 상처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위 의원은 "앞으로 제2공항에서 매우 중요한 점은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 확보, 의혹 해소"라며 "(도와 정치계에서)이런 노력을 해나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25일 오전 도청 삼다홀에서 열리고 있는 '제주도지사-국회의원 간의 정책협의회'의 모습(사진=김관모 기자)

한편, 지난 2017년 6월 이후 20개월만에 열린 이번 정책협의회에서는 ▲제주규제자유구역특구 등 주요현안을 비롯해  ▲2020년 주요사업 국비 확보, ▲4·3특별법 전부개정안 조속 통과, ▲제주특별법 6단계 개정안 조속 통과, ▲자치분권 종합계획 실천계획 실행 공동방안, ▲강정마을 사법처리자 사면 및 공동체 회복 등이 협의된다.

반면, 애초 논의할 계획이었던 ▲제주제2공항 개발사업 추진, ▲녹지국제병원 조건부허가에 대한 부관 취소소송 등은 이번 현안 논의에서 빠졌다. 그러나 이날 모두발언에서 각 의원들의 지적이 나온만큼 이 현안도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온평리땅주인 2019-02-28 23:28:38
더불어 민주당 ! 너무 당믿고 설치시는데요 도민들이 말안하고 잇으니 바보로 보이시나요! 공과 사를 명확하게 판단하시길

이런 2019-02-25 11:29:24
이런 국회의원 3분들 말 실수하신듯...제주 백년대계 국책사업을...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