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학교 학생‧교사, 제주4‧3 알리기 나서
상태바
한국국제학교 학생‧교사, 제주4‧3 알리기 나서
  • 제주투데이
  • 승인 2019.03.1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4일 4‧3평화기념관서 방문객 동백배지 달기

한국국제학교(Korea International School, 이하 KIS) 학생과 교사들이 제주4‧3 알리기에 나섰다.

한국국제학교 제주캠퍼스 학생들과 교사들이 4.3 알리기 행사를 하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4.3평화재단)

KIS의 중학생 48명과 교사 5명은 13일과 14일 양일간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의 협조를 받아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 방문객들에게 직접 만든 동백꽃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동백꽃 배지 제작은 지난 2월부터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나서 토론 및 4‧3유적지 기행 등의 과정을 통해 나온 결과다. 

학생들과 교사들의 마음이 오롯이 담긴 동백꽃 배지는 내국인 관광객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까지 70여년전에 일어난 제주의 비극과 화해‧상생의 가치를 알려주고 있다. 

한국국제학교 제주캠퍼스 학생들과 교사들이 4.3을 상징하는 동백꽃 배지를 만들고 있다.(사진=4.3평화재단)

행사에 참여한 학생은 “학생으로서 제주역사와 사회에 관심을 가질 기회가 적다보니 이번 행사가 뜻깊다”며 “배지 달기에 고마움을 표현하고 제주4‧3에 관심을 가져주는 분들이 많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담당교사인 브라이언 엘쇼프(미국)는 “학생들이 교실을 벗어나 현장에서 제주4‧3을 배우고 희생자를 기억하는 활동이 의미가 있다”며 “향후 국제학교내 초등학교 및 고등학교에도 제주4‧3을 알리는 활동을 계획하고 싶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