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유족협의회,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상태바
여순사건유족협의회,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3.1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2시 국회에서 특별법 위한 향후 활동 발표

제주4·3과 밀접히 관련된 여순사건이 여전히 특별법 제정이 이뤄지지 않는 상태에서 유족들이 국회에 상경해 촉구 기자회견을 가진다.

여수, 순천에서 봉기를 일으킨 14연대를 진압하기 위하 작전을 펼치고 있는 정부진압군의 모습(사진출처=라이프 사진전)

여순사건유족협의회(이하 유족회)가 20일 오후 2시 국회 정문 앞에서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갖는다.

유족회는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고흥, 보성유족회와 재경유족회로 구성됐으며, 기자회견에는 약 2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유족회는 "최근 여순사건특별법(이하 특별법)이 국방위원회에서 행정안전위원회로 이관됐다"며 "이번 일이 이뤄지도록 기여한 주승용 국회부의장(바른미래당, 여수을, 4선과 함께해 특별법 제정을 위한 역할과 향후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유족회는 특별법이 20대 국회 내에 제정될 수 있도록 조속한 심의와 국회의원들의 동참 촉구하는 한편, 유족회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제정 촉구 호소문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유족회 측은 “이번 국회 방문은 70여 년간 왜곡된 대한민국 역사를 바로세우고 피해자 명예 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의미와 함께, 특별법 소관 상임위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행정안전위원회로 옮긴 점을 적극 환영하기 위한 자리”라고 밝혔다.

여순사건은 1948년 4월 3일 제주4·3이 촉발되자 이승만 정부는 10월 8일 계엄령을 선포하고 제주도 토벌작전을 계획했다. 이에 정부군은 10월 15일부터 16일 사이 육군본부에 제주 진압을 위해 여수 제14연대에 제주도 파병을 명령했다. 그러나, 지창수 상사 등 휘하 장병들이 '동족상잔을 반대한다'며 반기를 들고 연대를 접수하며 항전했다. 이에 정부군은 미군과 함께 육해공 합동작전을 펼쳐 여수와 순천을 토벌했다.

1949년 1월 10일까지 이어진 이 사건으로 총 5,530명(사망 3,392명, 중상 2,0556명, 행방불명 82명)의 인명피해가 났으며, 가옥 피해는 8,554호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시민단체와 전라남도 당국은 행방불명인이나 알려지지 않은 학살까지 포함하면 최소 1만1천여명 이상이 희생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