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증과 유족증 4월부터 발급
상태바
4.3희생자증과 유족증 4월부터 발급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3.1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복지혜택 및 진료 절차 간소화에 도움줄 것"

4·3희생자와 유족들의 실질적 복지 실현을 위해 ‘제주4·3사건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4월 1일부터 본격 발급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4·3희생자 및 유족들이 복지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진료증이나 결정통지서를 지참해야 했지만, 희생자증 및 유족증이 발급되면 이런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4·3특별법 제3조에 따라 결정된 희생자 및 유족 중 생존자 7만9,557명을 대상으로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발급할 계획이다.

신청기간은 오는 4월 1일부터 상시 접수·발급하며, 도내 거주자는 현재의 주소지 읍·면·동에서, 도외는 원적지 제주도 관할 읍·면·동에서, 국외 거주자는 제주도 4·3지원과로 신청하면 된다.

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발급 받은 도민들에게는 제주항공 항공료 감면(생존자 50%, 유족 30%), 도내 공영기관 주차장 50% 감면, 공공기관 관람료 및 입장료 면제 등의 복지혜택이 제공된다.

제주도는 앞으로 진료증을 폐지하고 희생자증 및 유족증으로 대체해 나갈 계획이다.

허법률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유족들이 누구나 손쉽게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4·3희생자증 및 유족증을 발급하게 됐다”며 “모든 4·3생존희생자 및 유족들이 신청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나가는 한편, 신규 복지 정책들도 확대해 유족들의 편안한 노후를 지원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