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6.25참전용사 사업설명회 제주서 개최
상태바
국방부, 6.25참전용사 사업설명회 제주서 개최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3.2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유단, 20일 제주시, 21일 서귀포시에서 각각 설명회 개최
도내 참전용사 1,600여명...유해 미수습 전사자는 1,300여명에 이를 듯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이 20일과 21일 양일간 제주도에서 6·25 참전용사 증언청취 및 유해발굴 사업설명회를 실시한다.

제주지역 6.25전쟁 참전용사 증언청취에 참석한 참전용사들이 전쟁당시의 자료를 보며 이야기를 나누고있다(사진제공=국방부)

국유단은 20일 오전 9시부터 제주시 KAL호텔 2층에서 사업설명회를 열고, 참전용사와 유가족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참전용사 증언청취 및 사업설명회는 유해 소재에 대한 참전용사들의 제보를 받고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에 거주 중인 참전용사는 1,600여명이며, 제주지역 출신 전사자 2천여 명 가운데 유해 미수습 전사자는 1,300여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6.25당시 유품들(사진제공=국방부)

제주시(20일)와 서귀포시(21일)에서 각각 실시되는 이번 행사에는 6·25전쟁 참전용사, 유가족, 예비군 지휘관, 행정기관 관계자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사업설명회는 ▲유해발굴 사업 추진현황, ▲유가족 DNA 샘플 채취 참여 방법 및 절차 소개, ▲유가족들의 의견 수렴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국방부는 유가족 DNA 샘플채취 등 유해발굴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제주시 제주보건소에 국방부장관 감사패를 수여한다.

제주지역에서는 지금까지 총 400여명이 유가족 DNA 샘플 채취에 참여했다. 이 중 145명의 유가족 DNA 샘플 채취가 제주시 보건소의 적극적인 관심과 홍보활동으로 이루어졌다.

제주지역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설명회에서 허욱구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장(맨우측)이 유가족의 문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제공=국방부)

국유단은 이날 사업설명회를 마친 이후, 제주시 해군 제7기동전단과 해병9여단, 서귀포시청, 제주시청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국유단은 각 기관에게 유해발굴 사업의 범정부적 차원으로 노력해줄 것과, 유가족 DNA 샘플 채취 확대를 위한 군부대 및 행정기관의 협조를 당부한다. 

참전용사 증언청취회는 사전 조사활동을 통해 증언의 내용이 구체적이고 신뢰성이 높다고 판단된 150여명의 참전용사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 국·내외 1천여명의 참전용사가 증언에 나섰며, 이들 증언은 유해분석지도 제작 및 발굴지역을 선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한편 국유단에서는 올해 제주도를 시작으로 순천, 청주, 이천 등 전국 주요도시에서 참전용사 증언청취회 및 유해발굴 사업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