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제주4·3을 담은 <당신은 설워할 봄이라도 있었겠지만> 출간
상태바
[신간] 제주4·3을 담은 <당신은 설워할 봄이라도 있었겠지만> 출간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9.03.2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은 제주사람들 가슴 속 깊이 각인된 아픈 삶의 역사로 갓난아이부터 소년, 청년, 여성은 물론 노인들까지 제주 도민들이 무차별하게 희생된 참혹한 사건이다,

제주4·3을 담은 신간 <당신은 설워할 봄이라도 있었겠지만>이 출간돼 화제다.

제주4·3을 담은 신간 <당신은 설워할 봄이라도 있었겠지만>

이 책은 제주 출신 언론인이자 작가, 제주4·3연구소 소장인 허영선이 때로는 날카로운 칼럼으로, 압축된 시로, 그 깊은 상흔을 낱낱이 풀어놓은 산문으로 제주와 4·3에 대한 끝없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저자는 제주의 얼굴을 할퀴고 흘러간 그 모든 ‘애린’ 역사의 고통과 절망을 고스란히 품고, 그것을 다시 생생하고 치열한 기록으로 풀어낸 것이다.

책 제목에는 살아 있는 사람들은 설워(서러워)할 봄이라도 있었겠지만, 이유 없이 억울하게 죽어간 자들은 서러워할 봄조차 맞을 수 없었다는 망자의 비통한 시선이 스며 있다.

독립운동가이자 민족사학자 신채호 선생은 일찍이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자 허영선 역시 이 책을 통해 “7년 7개월 동안 제주도민 3만여 명이 희생되었던, 이 대비극”을 항시 기억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고 한다.

제주4·3의 비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백비(白碑)에 새겨넣어야 할 4·3의 이름들과 정명의 문제, 진실규명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아직도 여전히 진행 중이다.

4·3 71주년을 바라보는 지금, 이 시대가 풀어야 할 과제들과 4·3이 남긴 상흔, 4·3과 여성들, 4·3 한복판에서 목숨 걸고 검은 바다를 건넌 재일동포와 그들이 꽃피운 예술, 황홀과 비애를 동시에 간직한 제주의 역사와 자연 등 4·3으로부터 시작된 그 모든 이야기를 이 책애서 만날 수 있다.

저자 허영선/ 제주 출신 언론인이자 작가, 현재 제주4·3연구소 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자 허영선

제주 출생. 시인, 전 《제민일보》 편집부국장, 제주4·3평화재단 이사를 역임했으며 제주4·3연구소 소장, 5·18기념재단 이사, 제주대 강사, 사단법인 제주올레 이사로 있다. 시집 《추억처럼 나의 자유는》 《뿌리의 노래》 《해녀들》, 산문집 《탐라에 매혹된 세계인의 제주 오디세이》, 문화 칼럼집 《섬, 기억의 바람》, 역사서 《제주 4·3》 《제주 4·3을 묻는 너에게》, 4·3구술집 《빌레못굴, 그 끝없는 어둠 속에서》, 《그늘 속의 4·3》(공저), 그림책 《바람을 품은 섬 제주도》 《워낭소리》 등을 펴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