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4·3 더이상 비극으로 기억되면 안 돼"
상태바
김태석 의장, "4·3 더이상 비극으로 기억되면 안 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0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되어야 하며, 4·3의 정명을 올바로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의 모습(사진제공=제주도의회)

김 의장은 8일 오후 2시에 열린 제주도의회 371회 본회의 개회식에서 이처럼 밝혔다.

김 의장은 "제주도민의 4·3은 소요사태와 무력충돌 그리고 희생당한 사건으로만 남아 있다"며 "우리는 언제까지 눈물을 제주의 후손들에게 물려주며, 어떤 하늘을 아이의 아이들에게 기억되기를 원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지난 4·3 71주년 추념식에서 도올 김용옥이 발표한 '제주평화선언'을 인용하면서 "'빨갱이는 설문대 할망이 만든 우주 어느 곳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은 우리의 두려움을 떨쳐내는 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4·3의 이름 찾기에 주저해서는 안 된다"며 "국방부와 경찰청장이 유감과 사죄를 공식적으로 표명한 지금은 제주 어느 곳에서도 4·3은 침묵해야할 ‘한 서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의장은 "희생과 속박의 이름에서 벗어나 ‘자주와 독립’을 외친 ‘도올 선생’의 말처럼 시대를 말할 수 있는 정명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며 "4·3 특별법 개정안 또한 반드시 올곧게 통과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