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국-원희룡, "제주 국회의원들 제2공항 입장 감추지 마라"
상태바
김황국-원희룡, "제주 국회의원들 제2공항 입장 감추지 마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10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황국 의원, 제2공항 지지 선언
"제2공항 여론조사에서 현 공항 확충안 그만 거론했으면"
제주지역 국회의원 심판론도 제기...원 지사 동감 뜻 보여

김황국 제주도의회 의원(용담1동·용담2동, 자유한국당)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 제2공항 사안과 관련해 뜻을 함께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김황국 제주도의원(오른쪽)이 제2공항 입장에서 지지의 뜻을 함께 하고 있다.(사진제공=제주도의회)

10일 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김황국 의원은 제2공항 건설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현 정부의 공약사항이었지만 상황이 힘든 이유를 모르겠다"며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 사업은 제주도의 발전과 도민 행복을 위해 하는 사업"이라며 "4년 간 확식한 입장표명 없이 지내온 제주 지역 국회의원들도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의원은 위성곤 서귀포 국회의원의 책임도 추궁하면서 "이번 총선에서 도민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김 의원은 "현재 제주공항은 포화상태이며 안전사고 위험도 있다"며 "현 공항의 확충공사를 강요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현 공황 확장을 넣고 있어서 여론조사마다 결과가 달라지고 있는 모양새"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원 지사도 "여론조사를 할 때 성산공항으로 하는 안과 확충안을 넣는데 마치 확충안이 가능한 것처럼 하고 있다"며 "관광객 안 받고 공항을 하지 않는다 등 여러 안을 넣고 찬반을 물으면 여론이 달라지는게 당연하다"고 동조했다.

이에 김 의원은 "현 공항 확충을 하려면 주민 동의도 받아야 하는데 성난 주민 여론은 누가 감당하겠느냐"며 "확충안은 더이상 논의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책임지고 설득해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의원의 무능함을 말해야 할 때"라고 언성을 높였다.

원 지사는 "저도 그렇다"고 답하면서 동의의 뜻을 분명히 했다.

그러자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의견 발표를 하지 말고 도정질문을 하라"며 반발했고, 이에 김태석 의장은 "도정질문에서 다른 의원들은 청취하는 규정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