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공항 내 면세점 재추진 나선다
상태바
제주관광공사, 공항 내 면세점 재추진 나선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1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공항 면세점 진출 및 대기업의 부당한 송객 판촉 문제 해결 등 투 트랙 계획
추가 시내면세점 문제도 기재부와 협의키로
현재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제주관광공사가 경영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다시금 제주공항 내 면세점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JTO 중문 면세점의 모습(사진출처=제주관광공사)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0일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이런 계획을 밝히면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원 지사는 제주관광공사의 경영위기 해결책을 묻는 강민숙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의 질문에 "직원의 성과급과 수당 반납 등은 물론 공사의 내국인 면세점이 공항에 입점할 수 있는 자구책과 함께, 대기업의 면세점 송객 수수료 제한 등 제도 개선 등 투 트랙 전략을 취하겠다"고 답했다.
 
제주관광공사는 지난해 40억 원의 적자를 보면서 지난 3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공사의 적자 경영이 불러온 가장 큰 이유는 면세점의 경영난이었다. 내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지정면세점은 2017년 477억 원에서 지난해 401억 원으로 76억여 원이나 줄면서 흑자폭이 17억 원에 그쳤다. 반면 신화역사공원에 위치한 외국인 면세점은 40억여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런 문제점의 근본원인을 묻는 강 의원의 질문에 원 지사는 "공사는 제주 관광의 공공마케팅을 맡고 있어서 통상적으로 10억 원에서 20억 원의 경상적자는 안고 있다"면서도 "면세점 수수료 때문에 우리만이 아니라 컨벤션센터도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강민숙 제주도의원(오른쪽)과 원희룡 지사(왼쪽)이 도정질문에서 문답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제주도의회)
이에 원 지사는 "JDC가 독점한 내국인 면세점에 들어가려고 하면 2011년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의 6기간과의 협약내용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JDC에 이런 이야기를 하면 악담이 나올 정도여서 어려웠다"며 "이제 이사장이 바뀌고 했으니 새로운 입장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나 신라 등 대기업의 시내면세점의 과잉경쟁에 따른 구조적 문제도 장기적인 차원에서 개선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강민숙 제주도의원
강 의원은 "대기업 면세점이 중국 보따리상들에게 상당한 수수료를 주면서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면서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내면세점 매출액 중 중국인 비율이 높은 이유는 보따리상들의 대량 구매 때문인만큼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원 지사는 뜻을 같이 하면서 "대기업의 잘못된 구조를 바로잡아야 하는데 이 문제는 관세청에서 방치한 이유도 있다"며 "구조적인 문제는 해소하고 공정경쟁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최근 기획재정부가 지자체의 신청 없이 시내면세점 추가 허가가 가능하다는 발표에 대해서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최근 기재부는 외국관광객이 전년대비 20만명 이상 증가하고, 시내면세점 매출이 2천억 원 이상 증가하는 두 가지 조건을 충족한 경우 지자체의 허가 없이 면세점 추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원 지사는 "현재같이 구조적인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또다른 대기업이 들어오는 것은 반대한다"며 기재부와 협의해 해결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