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제2공항 도민공론조사 실시하자"
상태바
김태석 의장, "제2공항 도민공론조사 실시하자"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2공항 건설 여부를 담은 도민공론조사 실시를 제주도정에게 촉구하고 나섰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김 의장은 18일 오후 371회 제주도의회 본회의 폐회사에서 "제2공항 문제는 공항에 대한 찬성과 반대에 앞서 제주의 기본가치라 할 수 있는 청정환경과 연계되어 깊은 고민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제2공항을 시행하기로 한다면, 일정부분의 환경훼손은 불가피할 것이며, 훼손된 환경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며 "이러한 개발을 통해 더 많은 수요를 만들어 내며, 과잉 공급된 제주 관광인프라를 채울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곶자왈과 한라산은 쓰레기처리장이 되며, 다 많은 하수처리장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김 의장은 "현 제주공항의 개선은 필요하지만 당장의 아픈 배를 치료하기 위해 정확한 진단 없이 수술을 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으로 다가올 수 있을 것"이라며 "제2공항은 명확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제2공항 도민 공론조사에 대해 도지사는 사명감을 이유로 거부했는데, 이는 찬성하는 도민만을 위한 것이냐"며 "자기정치 행보에 도민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냐"고 따져물었다.

또한, "제2공항 공론조사에 법적 근거가 없다는 하는데, 법적 명문화 조항이 없는 오라관광단지 자본검증은 왜 진행했느냐"며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점을 꼬집었다. 

이에 김 의장은 "5조원이 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기에 다양한 우려와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자본검증을 했듯, 제2공항도 환경적 영향과 손실, 절차적 적법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의장으로서 제2공항에 대한 도민공론조사를 실시하여 도민의 뜻을 중앙정부에 전달할 수 있도록 도지사께 요구한다"며 "원 지사는 지자체자으로서 도민의 뜻을 수렴해달라"고 촉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