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본부, 창립 22주년 성명 발표
상태바
민주노총 제주본부, 창립 22주년 성명 발표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1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4월 19일로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창립한 지 22주년을 맞았다.

이에 제주본부는 성명서를 내고 "제주도가 저임금 노동과 노동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본부는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민주노조운동의 올곧은 기풍을 진작하기 위해 투쟁해 왔고, 단 한명의 노동자라도 그 소중한 권리를 보호하고 지켜내기 위해 함께 싸워왔다"고 말했다.

또한, "아름다운 섬 제주와 도민들의 당연한 권리를 지켜내기 위해 도민들과 함께 해왔다"며 "전국 최하위 수준인 비정규직 불안정 일자리를 해소하기 위해 비정규직 철폐에 앞장서왔고,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에 차별받고 혹사당하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최저임금과 생활임금 현실화, 노동시간 단축투쟁에 매진해왔다"고 밝혔다.

제주본부는 "공공서비스는 지극히 당연하게도 도정이 도민들에게 직접 제공해야할 도정의 고유 업무이자 본연의 의무"라며 "도정이 도민들에게 당연히 제공되어야 할 공공서비스"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는 민간업체를 통해 위탁, 운영할 수 없는 필수 공공사업으로, 필수 공공서비스에 대한 민간위탁을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을 제주도정이 직접 책임지고 운영해야 하며, 장애인이나 임산부, 노약자 등 교통약자에게 특별교통수단을 제주도가 직접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