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가 호남-제주 고속철도 사전타당성 용역 시행?
상태바
완도가 호남-제주 고속철도 사전타당성 용역 시행?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4.24 11: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용은 호남-완도간 고속철도 사업...제목은 호남-제주 고속철 1단계
완도군 "완도의 경제성 고려한 군 차원 사업"

완도군은 지난 23일 '호남~제주 고속철도 1단계(호남~완도간)건설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내용은 호남과 완도를 잇는 고속철도의 경제성 등을 연구하는 것인데, 호남과 제주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이 전제로 돼있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완도군청 전경(사진출처=완도군)

이번 용역 과업지시서에 따르면 완도군은 "현재 호남고속철도 2단계 구간인 무안공항~목포가 확정돼 설계 중에 있다"며 "남해안선(보성~임성리)이 공사가 진행 중에 있는 상황에서 전라남도의 남해권의 철도시설에 대한 고속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남에서 '호남~제주 고속철도 타당성조사'를 시행하여 경제성이 확보되는 것으로 연구결과를 도출했다는 근거에 따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정책을 추진중에 있다는 것.

따라서, "호남~제주 고속철도에서 완도 인근을 경유하도록 계획돼 있으나 섬지역인 완도의 접근성이 부족하여 완도군 접근 고속철도 건설이 필요하다"고 이번 용역 추진 이유를 밝혔다.

따라서 완도군은 이번 용역에서 ▲호남∼완도간 1단계 고속철도건설에 대하여 노선대안 수립, ▲지역 현황 조사 및 수요예측, ▲경제성분석 등 사업 타당성 검토, ▲지역균형발전 방향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용역은 착수일로부터 10개월간 진행되며, 기초금액은 2억7,893만8천원이다. 

이 용역은 당장 제주와 호남을 잇는 고속철 사업으로 이어지는 사업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호남~제주 고속철도 1단계 사업을 전제로 한 사업이라는 점에서 제주도 역시 눈여겨볼 부분이다.

호남~제주간 고속철도는 지난 2007년 박준영 전남도지사와 김태환 제주도지사가 해저터널 개설추진을 발표하면서부터 본격 논의돼왔다. 이후 전남은 2010년부터 2011년까지 '호남~제주 해저고속철도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진행한 바있다. 

하지만 제주에서 반대 여론이 높고, 제2공항 건설 사업이 추진되는 상황이어서 해저고속철 논의는 수면 아래에 가라앉은 상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역시 이 사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전남도 실무자들이 제주도청을 찾아와 해저고속철과 관련해 협의한 바가 있다. 또한, 주승용 국회 부의장(전남고흥, 바른미래당)도 원 지사에게 다시금 검토해달라고 공식 요청하면서 전남에서는 계속 추진 의사를 밝혀왔다.

따라서 이번 완도군의 사전타당성 연구용역이 제주의 반발을 피한 우회전략이 아니겠느냐는 해석도 가능하다.

하지만 완도군은 아직 전남도와 논의된 내용은 아니며, 어디까지나 군 차원에서 이뤄지는 사업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최명신 완도군 안전건설과 도로시설팀 팀장은 "현재 논의되는 고속철 노선이 완도를 거치게 돼있는데, 완도 입장에서 그 노선을 완도에게 가깝게 추진하는 방안을 연구하려는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서 완도의 경제성이 객관적으로 담보된다면 이 결과를 가지고 전남도청과 논의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인락 2019-05-05 14:38:55
궂은날씨로 서울 제주간 항공기가 결항되고 있으니 서울 목포간 호남고속철도를 제주까지 해저터널로 관통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