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메기 맑은술, 한국-칠레 정상회담 청와대 만찬주 선정
상태바
제주 오메기 맑은술, 한국-칠레 정상회담 청와대 만찬주 선정
  • 제주투데이
  • 승인 2019.05.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위치한 양조장 ‘제주술익는집’에서 생산되는 ‘오메기 맑은술’이 한국-칠레 정상회담 청와대 공식 만찬주로 사용됐다. 

제주술익는집의 '오메기 맑은술'

‘제주술익는집’ 대표 김희숙 씨는 4월 29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의 정상회담 만찬주로 ‘오메기 맑은술’이 쓰였다고 밝혔다. 

 ‘오메기 맑은술’은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1호 고소리술 전수교육조교 이자 대한민국 식품명인 제84호로 지정된 김희숙 ‘제주술익는집’ 대표가 직접 빚고 있는 술이다. 

‘오메기 맑은술’은 제주산 좁쌀과 직접 디딘 전통누룩으로 빚은 약주로 인공 첨가물이 일체 가미되지 않았고 자연적인 단맛과 산미가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2017년 「대한민국 주류대상」을 수상하였고 2016년 「세계한민족 여성대회」시 제주도지사 만찬주로도 선정되기도 하였다. 

‘제주술익는집’은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선정된 양조장으로 제주고소리술(증류식 소주 40%)과 오메기맑은술(약주 16%)을 생산하고 있다.

 ‘제주술익는집’은 지난 25일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만찬주 선정 소식을 전해 듣고 ‘오메기 맑은술’ 50병을 청와대로 납품했다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