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중앙지하상가, 정부의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
상태바
제주중앙지하상가, 정부의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5.0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중앙지하상가가 정부에서 지원하는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2년간 최대 1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제주중앙지하상가의 모습(사진출처=비짓제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2019년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문화관광형시장’ 공모 결과 제주중앙지하상가가 선정됐다고 지난 7일 밝혔다.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은 중기부에서 추진하는 희망프로젝트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중기부는온라인 쇼핑과 대형유통점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ㄱ과 상점가의 활력 회복과 자생력 제고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전통시장‧상점가 286곳을 신규로 선정해 총 2,13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사업 중 지역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하여 시장의 특장점을 살리는 문화관광형 시장 22곳 중 제주중앙지하상가가 제주지역에서는 유일하게 뽑힌 것.

따라서 중기부는 제주중앙지하상가에 2년간 최대 10억원(국비 5억원, 지방비 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제주중앙지하상가에서 공모한 사업 주요 내용은 ▲ ICT, 영상콘텐츠 개발 등 홍보강화 사업 ▲ 상가 내 이벤트 행사, 문화관광형 발전 포럼 시행 및 크루즈 포럼 참석 등 이벤트 홍보사업 ▲ 테마조형물설치 및 전자식 물품보관함 설치 등 시장특성화 기반시설구축사업 ▲ 상인 맞춤형 SNS 마케팅 교육 등 교육 사업 등이다.

손영준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제주중앙지하상가가 문화 관광형 시장 육성사업을 통해 도내 관광자원과 연계된 지역 특색 있는 문화콘텐츠 등을 발굴하고,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원동력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