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의 노브랜드 매장 안 돼...규제 방안 찾아야"
상태바
"제2·3의 노브랜드 매장 안 돼...규제 방안 찾아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5.1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수축위, "지역상권과 상생하는 방안 찾아야"
제주도, "아라동 매장과 품목 및 영업시간 조율 중"
대기업 마켓 최소화 한 목소리..."노브랜드상생스토어 벤치마킹 필요"

제주시 아라동에 입점할 예정인 이마트 노브랜드 마켓을 두고 지역상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제주도의원들이 "지역상권 보호를 위해 규제 방안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위원들이 이마트 노브랜드의 제주 입점을 저지하기 위해 규제장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모았다.(사진편집=제주투데이)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이하 농수축위)는 17일 오전에 열린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아라동 노브랜드 입점과 관련해 제주도의 긴급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5월 18일 이마트의 자체브랜드(Private Brand, PB)인 노브랜드 마켓이 아라1동 롯데시네마 근처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마켓은 총 483㎡(약 60평) 부지에 마련되는 2층 규모의 기업형슈퍼마켓으로, 주차장 등 부대시설까지 마련된 상태다.

그러자 제주도 슈퍼마켓협동조합은 "대기업 브랜드 마켓이 들어설 경우 주요 중소상가들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입점을 반대하고 나섰다. 또한 제주도의회 의원경제모임인 '제주민생경제포럼'에서도 지난 14일 노브랜드의 제주 진출을 반대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이에 농수축위는 제주도청 관계자를 불러서 현 진행상황과 향후 방안을 보고받는 자리를 가졌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가 17일 이마트 노브랜드 마트 입점과 관련해 긴급보고를 받았다.(자료사진=제주도의회)

이날 보고에 나선 고숙희 제주도 소상공인기업과장은 "사실 매장 입점은 허가가 아닌 신고사항으로 현재 협동조합측이 중소벤처기업부에게 사업 조정 신청을 낸 상태"라며 "원래 오는 18일 개장할 예정이었지만 사업자에게 연기를 요청해 5월 말 경에 개장하기로 협의가 된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영업시간 조정 및 품목을 축소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가맹주와 협동조합간의 조율을 맡아 논의가 진행되는 중"이라며 "일부 품목에 제주에서 생산하는 생수도 들어가도록 하려는 노력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농수축위 위원들은 대부분 노브랜드 입점을 제한하는 규제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훈배 의원은 "제주도가 뻔한 시장인데 구도심과 원도심 죽고 나가는 것이 하나로마트나 이마트 같은 곳들 때문"이라며 "슈퍼들도 결국 모두 도시로 가다보니 촌의 경우에는 썰렁할 정도다. 입점이 안 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학 의원도 "상생협력법에 따라 가맹점 설립시 본사 비용이 51%를 넘으면 사업조정 대상이다보니 이를 피하다보니 노브랜드 같은 곳이 나왔다"며 "제주 전역에 노브랜드가 잠식할 우려가 있다. 강력한 통제수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브랜드상생스토어처럼 주변 상가에서 팔지 않는 품목을 채워서 상생하는 방안도 마련되고 있는데 이것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노브랜드 매장의 모습(자료사진=제주투데이DB)

강충룡 의원도 "서귀포시의 이마트 증축이 연기된 이유는 경제가 어려운 시기여서 소상공인과 상생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앞으로 노브랜드 100탄까지 나올수 있으니 도민과 상생할 수 있도록 규제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임상필 의원은 "사업조정 대상인지를 살피기 위해서 유통발전협의회가 하루빨리 열려야한다"며 "이 매장이 기업이 아니라 개인사업자가 하는 것이니 슬기롭게 해결하는 방안도 찾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고용호 농수축위 위원장도 "이마트라는 네이밍에 따른 간접투자비용도 결코 무시할 수 없다"며 "이 부분까지 포함해서 사업조정이 논의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또다른 문제는 이런 노브랜드 매장을 바라보는 일반주민들의 시선은 긍정적이라는 것이다. 문경운 의원은 "아라동 주민들과 이야기를 해보면 반대하지 않더라"며 현재 여론을 물었다. 그러자 고숙희 과장은 "주민들 중에는 반대 민원이 들어온 적은 없다"며 "다만 슈퍼마켓협동조합 임원 중에는 아라동에 상가를 가진 분도 있어서 우려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당장 이 노브랜드 매장 입점을 막을 명분도 마땅하지 않다는 점도 거론됐다. 매장 입점이 신고제인데다가 이 사업을 하는 가맹주 역시 일반 사업자이기 때문. 이에 김경학 의원은 "가맹주도 생업이는 가맹주를 탓하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소통을 강화하고 더이상의 확대는 제도 개선을 통해 막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