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박은옥 데뷔 40주년 기념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출판
상태바
정태춘·박은옥 데뷔 40주년 기념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출판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5.22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태춘·박은옥의 음악 여정을  담은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가 나왔다.

정태춘·박은옥의 데뷔 40주년을 기념하며 헌정 출판한 이번 책은 39명의 필자가 참여해 다양한 시각으로 두 뮤지션의 음악 여정을 담고 있다.

파트 별로 보면 정태춘‧박은옥 정규음반 13장에 대한 리뷰, 그들의 노래가 한국대중음악사와 한국 사회에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한 분석, 정태춘‧박은옥의 의미 등을 담고 있다.

정태춘은 70년대 초 청년문화의 흐름 속에, 서정적이면서도 현실을 직시하는 가사로 한국적 포크를 한층 완성된 경지로 끌어올렸다.

그가 쓴 가사는 노래가 담을 수 있는 현실 세계의 폭을 넓혔다. 1989년 전교조 지지를 위한 ‘송아지 송아지 누렁송아지’ 전국투어는 예술의 사회참여가 대중음악에서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또 그는 1990~1996년에 개인의 투쟁으로 ‘음반 사전심 의제 철폐’를 일궈내는가 하면 2000년대 ‘대추리 평화예술’ 운동을 통해 대중음악이 다양한 장르의 예술들과 연대하고 발언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정태춘‧박은옥 두 사람의 노래는 그 시대 청춘을 관통하는 하나의 상징이 되었다.

이번 책은 정태춘·박은옥 두 뮤지션의 음악 여정이 2019년 현재 우리에게 무엇을 시사하는지에 대해 탐색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