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 미술시장의 흐름을 한 눈에’
상태바
[문화] ‘세계 미술시장의 흐름을 한 눈에’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9.06.02 0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부터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린 ‘아트부산 2019’ 아트투어에 나서다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린 ‘아트부산 2019’

도내 미술애호가들의 모임인 아트제주 컬렉터클럽(회장 유병호)은 1일부터 1박2일 동안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 전관에서 올해로 여덟 번째 열리고 있는 ‘아트부산 2019(이하 아트부산)’와 인근에 있는 부산시립미술관을 둘러보는 아트투어에 나섰다.

아트제주 컬렉터클럽은 지난 3월 말 세계 최대 아트페어 중 하나인 ‘아트바젤 홍콩 2019’에 다녀왔고 이번이 두 번째 아트투어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아트부산'은 '미술시장의 꽃'이라 불리는 아트페어 명성에 걸맞게 올해는 17개국 164개 갤러리들이 부산을 찾았다. 특히 아트바젤에 참가하는 페레즈 프로젝트, 소시에테, 쾨니히 갤러리 등 유럽의 화랑 4곳이 처음 한국 시장 문을 두드렸다.

한국 미술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읽을 수 있는 이번 ‘아트부산’은 신진작가 발굴과 건강한 미술 시장 조성을 위해 45세 미만 작가의 솔로 전시로 특별전 형식의 'S-부스' 섹션을 선보였고 2013년부터 진행해온 특별전 '아트 악센트'는 부산·경남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을 소개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또한 ‘아트부산’의 인기 프로그램인 '컨버세이션스'에서는 디자인, 인문학, 음악 등 문화예술 분야의 연사들을 초청해 강연으로 진행했다.

작품 관람하는 아트제주 컬렉터클럽 회원들

그리고 4일 동안 열린 다양한 부대 행사로 부산 해운대 일대는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였다. 이번 행사기간 중 '아트부산 아트위크'를 지정해 부산의 미술관, 주요 전시기관, 갤러리의 전시를 소개하고 무료 투어 서비스 '아트버스'를 운행했다. 미술과 작가의 일생을 주제로 한 영화를 특별 상영하며 시내 유명 호텔, 레스토랑, 바, 카페, 클럽과 제휴를 맺고 아트부산 VIP 대상 특별 할인 혜택을 주는 이벤트도 함께 했다.

(사)섬아트제주 강 민 대표

이번 아트투어를 주관한 (사)섬아트제주 강 민 대표는 “아트부산에 와 보니까 분위기가 예전에 비해 더 활기차고 젊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또한 부산시를 비롯한 여러 기관과 기업들이 ‘아트부산’에 관심과 지원을 쏟는 걸 보고 매우 부러웠다”라면서 “올해 제주에서 열리는 ‘아트제주 2019’도 많은 미술애호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아트투어에 참여한 ‘아트제주 컬렉터그룹’은 도내 각 분야의 인사 20여 명이 모여 만든 문화예술 애호가 모임으로 아트세미나 및 문화예술 강좌, 국내·외 유명 아트페어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술에 대한 식견을 높이고 나아가 제주의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자 애쓰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