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그리움의 꽃 ‘산수국’ 정취 물씬
상태바
[전시] 그리움의 꽃 ‘산수국’ 정취 물씬
  • 김태윤 기자
  • 승인 2019.06.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부터 제주학생문화원 전시실에서 제6회 한라산수국회전 열려
7일부터 9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 전시실에서 제6회 한라산수국회전이 열리고 있다.

한라산수국회(회장 양병수)가 7일부터 9일까지 3일 동안 제주학생문화원 전시실에서 제6회 한라산수국회전을 마련하고 있다.

초여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게 하는 산수국은 그동안 우리와 가깝게 지내지 못했지만 이제는 초여름 제주의 야산에서 고운 얼굴을 드러내며 더위에 치친 사람들에게 작은 위안을 안겨주는 친근한 꽃으로 돌아왔다.

지난 2011년 10월 발족한 한라산수국회 20명의 회원들이 한 해 동안 열심히 키운 135점의 산수국이 한 자리에 모여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또한 산수국은 봄꽃들이 피고 진자리에 고운 얼굴을 내미는 꽃으로 형태와 색깔이 각각 다르고 개화기가 길어 감상의 가치가 높다.

한라산수국회 양병수 회장

한라산수국회 양병수 회장은 “올해로 여섯 번째 열리는 한라산수국회전은 1년 동안 회원들이 정성껏 키워 온 수국화를 많은 사람들에게 선보이는 자리다. 산수국은 초여름에 피어나 정갈하면서도 샛별처럼 반짝이는 그리움의 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 산수국에 대한 이름을 부르며 또한 그 가치를 공유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시회를 여는 감회를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