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훈련소 있는데 굳이?"...'제주 더 큰 내일센터' 우려 속에서 일단 상임위 가결
상태바
"직업훈련소 있는데 굳이?"...'제주 더 큰 내일센터' 우려 속에서 일단 상임위 가결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6.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위, 더 큰 내일센터 조례안 가결
"국가가 추진하는 직업훈련소와 겹친다" 지적도

제주특별자치도의 '더 큰 내일 센터' 설립 계획을 두고 직업훈련소나 평생교육기관과 겹친다는 지적이 제주도의원들 사이에서 나왔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가 '제주 더 큰 내일센터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다만 기능이나 운영에서 우려점을 제기하면서 제주도의 정기보고를 주문했다.(사진제공=제주도의회)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영호, 이하 농수축위)는 13일 개최한 제373회 정례회 제3차 상임위원회에서 '제주 더 큰 내일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했다.

'제주 더 큰 내일센터'는 제주도의 일자리 환경 격차를 해소하고 인재양성 등 일자리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도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도비 총 517억7,200만 원을 들여서 센터를 설치·운영하고, 훈련수당을 지급할 계획에 있다. 

이 더 큰 내일센터의 대상자는 15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이며, ▲청년 취업·창업·창직을 위한 프로그램 발굴, ▲센터 프로그램 참여자 지원, ▲일자리 관련 아이디어 발굴 및 사업화 방안 모색, ▲국내외 취업 연계 가능 기업체와의 네트워크 구축, ▲전문인력양성 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과 교육훈련 등을 진행한다.

이에 농수축위는 이번 조례안을 원안대로 일단 가결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상임위 회의의 모습(사진제공=제주도의)

다만, 심의 과정에서 도의원들은 더 큰 내일센터의 기능이 모호하다는 점을 우려했다.

먼저 송영훈 의원(서귀포시 남원읍, 더불어민주당)은 "센터 운영에는 공감하지만 도비 550억 원이 넘는게 걱정"이라며 "지방재정도 안 좋은데 대규모 비용을 투입하는게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손영준 제주특별자치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사업 필요성에 따라서 인원 수 확대가 필요하며, 임대료 때문에 많이 드는 부분"이라며 "제주도의 산업구조를 개편하고 이를 주도한 인재를 갖추기 위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송 의원은 "산업구조 개편만 바라보지 말고 지역청년의 인재 창업 생태계를 만드는데에 중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제주 더 큰 내일센터 공모 포스터의 모습. 아직 센터의 모습이 구체화되지 않은 채 우려점은 커지고 있다.

또한, 문경운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도 "현재 제주청년센터와 방향성이 비슷해보인다"며 "나중에 통합운영하는 것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학 의원(제주시 구좌·우도, 더불어민주당)은 "수탁기관 전문성이나 운영능력 등 모든 것이 애매모호하다"며 "전부 도비로 운영되는 것인데 예산확보가 앞으로 가능할지도 의문이며, 수탁기관 종사자 일자리만 만들어주는 것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센터는 일자리를 만드는게 아니라 경험기회와 기술발전을 시키는 것인데 어느 수준의 훈련과 경험을 주는지가 안 보인다"며 "높은 수준의 훈련을 시킬 기업체가 제주도에 없다는 것도 문제"라고 우려했다.

한편 고용호 위원장(서귀포시 성산읍, 더불어민주당)은 "기존의 훈련기관들도 많은데 굳이 또 센터를 만들 필요가 있느냐"며 "대부분이 임대료로 드는 것인데 직업훈련소와 비슷한데 이미 국가가 추진하고 있는데 도비를 들여야 하는 것이냐"고 따져묻기도 했다.

아울러 "센터를 수료한 인재들이 어떤 메리트가 있는지도 분명하지 않다"며 "전문직 증명이나 취업에 연계하는 방안도 없다는 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의원들은 센터 계획 과정에서 더욱 구체적인 계획과 효과성을 면밀히 분석하도록 제주도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