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국내 최초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센터 생긴다
상태바
제주도에 국내 최초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센터 생긴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6.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개소식 개최...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
환경부·산자부·경북·현대차 등과 MOU 체결

국내 최초의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센터가 제주도에 생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6일 제주시 영평동에 위치한 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부지에서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제주도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전경(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이번 산업화센터는 지난 2017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 사업으로 선정대 3년간 총 188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 사업'이라는 이름으로 건립됐다.

이에 디지털융합센터 부지내에 연면적 2,457㎡에 지상 3층에 공정동과 연구동 등 2개동으로 구성됐다. 

따라서 산업화센터는 연가 1,500대의 전기차배터리를 소화할 수 있는 장비를 올해 말까지 구축한다. 이후 전기차배터리의 회수와 상태별 활용분야 발굴과 안전성을 높여, 배터리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개소식에 앞서서 제주도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환경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와 함께 전기차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먼저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성능평가와 재사용 및 재활용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등 추진기반을 마련한다.

환경부와 제주도, 경상북도 등은 협약 당사자와 전문연구기관에게 전기차 폐배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는 현대차와 함께 전기차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공동연구를 실시한다.

아울러 5개 기관은 차종별 폐배터리의 성능평가를 하며, 연구성과와 자료 등을 공유해 관련 산업을 운영하고 육성책을 마련한다.

현재 산업화센터에는 총 47개의 폐전기차가 보관돼있으며, 앞으로 도내 폐전기차는 이곳 산업화센터로 모인다. 제주도는 2022년까지 1,500여대의 폐전기차가 수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육지부의 전기차들까지 제주도에 들어오는 것은 아니다. 이 전기차들은 육지 내 4개의 거점센터에 보관돼있다가 제주도의 산업화센터 운영 추이를 지켜보면서 벤치마킹해나가게 된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이라는 새로운 산업 분야의 발굴을 통해, 제주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