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늘 2만3천톤 수매키로...마늘 수급 안정화되나
상태바
정부, 마늘 2만3천톤 수매키로...마늘 수급 안정화되나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6.2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당정협의회서 마늘수급안정대책 발표...3만7천톤 시장격리키로

정부가 마늘 2만여톤을 수매비축하기로 하면서 마늘 수급이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가 마늘수급안정대책을 발표하면서 마늘값 폭락이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자료사진=픽베이)

제주 마늘(남도종)을 포함한 전국 마늘의 공급과잉에 따른 농가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는 더불어민주당과 지난 25일 10시 30분 '마늘 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에 대한 당·정협의를 가졌다.

이후 정부는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하고, 당초 가격 안정대책으로 시장격리하는 마늘을 1만2천톤에서 3만7천톤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당정협의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을 비롯한 박완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군·무안군·신안군, 당내 농어민위원회 위성곤 위원장, 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 지역위원장 제윤경 의원이 함께했다

올해 전국 마늘 생산량은 36만 8천t으로 작년보다 3만6천톤이 약 3만6천톤이 많았으며, 평년 기준 6만여톤이 넘어서는 수준의 공급과잉이 예상된다.

제주의 경우도 올해 3만6천톤을 생산해 지난해보다 12.9% 증가해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비축 수매량을 당초 5천톤에서 1만8천톤 증가한 2만 3천톤을 확보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농협 등 농가가 요구하던 수치여서 이 수량이 확보되면 마늘값 폭락 사태가 어느정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상임부의장인 오영훈 의원은 “제주도 내 마늘 재배면적은 2018년 2,138ha에서 2,024ha로 5.3% 감소했고, 재배 면적량이 줄은 상황에 소비 부진까지 더해지다 보니 마늘 농가가 생산량을 처리하는데 어려움이 끊이지 않았다”며, “농가의 애로사항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고,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당·정 협의를 적극 요청했는데 관철되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의 발 빠른 조치로 국내 마늘 농가의 시름을 좀 덜게 될 것이며, 문재인 정부가 농산물 가격 안정 정책에 더욱 관심을 갖고, 꾸준히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