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운진항의 밤, 앞으로 밝아진다
상태바
어두운 운진항의 밤, 앞으로 밝아진다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7.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조명시설이 없어서 야간 보행이나 어선 업무에 차질을 빚었던 모슬포남항, 운진항이 밝아진다.

모슬포남항인 운진항에 야간조명이 설치된 모습(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는 모슬포남항(운진항)에 조명시설을 설치해 야간보행 환경개선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운진항에는 조명시설이 없어 야간에 어선을 접안하기 어려웠으며, 보행자들이 어항 주변 산책을 할 때 어둡다는 민원이 제기돼왔다.

이에 도는 공사비 3억4,200만원을 투입해 지난 3월부터 6월 말까지 모슬포남항(운진항) 내·외 도로에 가로등 21개, 산책로에 보행등 7개, 물양장에 조명타워 10개를 설치 완료했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공사를 통해 모슬포남항의 야간 도·내외 방문객 증가 및 안전한 야간 수산물 작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