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위한 전기차충전소 만든다더니'..56%가 부적합
상태바
'교통약자 위한 전기차충전소 만든다더니'..56%가 부적합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7.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재훈 기자)

(사)제주장애인인권포럼 부설 장애인복지정책모니터링센터(센터장 이응범)는 제주도내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 장애인 접근권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발표했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은 2016년 제주도내 전기차충전소 402기를 대상으로 장애인 접근권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장애인이 접근가능한 전기차충전소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장애인인권포럼과 모니터링센터는 제주도에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이제주도는 2018년부터 장애인을 비롯한 교통약자를 위한 전기자동차 충전기 설치사업을 추진했다. 인권포럼의 이번 모니터링 조사 대상은 이 2018년부터 신규설치된 교통약자용 전기차 충전소들이다.

4명의 장애인 당사자를 중심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은 올해 5~6월 사이 충전소 접근가능여부, 충전기 사용가능여부, 충전기 사용방법 안내여부 등을 점검했다. 52기의 교통약자를 위한 전기차 충전기 52기 중 공사 중인 1기를 제외한 51기를 대상으로 했다.

조사 항목 중 하나라도 문제가 있다면 장애인이 충전소를 이용하는데 불편을 초래할 수 있어 ‘부적합’으로 분류했다. 조사 결과 29기(56.87%)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조사 항목을 모두 만족시킨 충전소는 22기(43.13%)에 불과했다. 바닥 블록 파손 등 바닥표면의 문제, 충전케이블 고장, 작동버튼 고장, 사용방법 안내 자료 미부착 등 다양한 문제점이 나타났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은 교통약자들의 전기차충전소 접근권을 높이기 위해 다음 사항들을 제안했다.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에 대한 제도적인 설치기준과 규격을 마련하고 사용자의 입장에서 설치할 것 △케이블로 인한 고장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충전케이블을 전동케이블 형태로 설치할 것 △주차블록, 볼라드, 도로 빗물받이 등으로 교통약자의 접근을 방해하지 않는 환경 조성 △주차장에 장애인이 하차할 수 있는 공간 확보 △교통약자 이용이 많은 의료시설 등에 설치 확대 및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 설치 일반화 △교통약자용 전기차충전소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와 점검.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