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반려동물 장묘시설 설립 난항...동물복지복합센터 방식으로 추진
상태바
제주 반려동물 장묘시설 설립 난항...동물복지복합센터 방식으로 추진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9.07.12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반대로 부지 확보 곤란
인식 개선을 위한 복합센터로 변경하기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주민들의 설립 반대로 제주 반려동물 장묘시설 설립에 난항을 겪는 가운데, 동물복지복합센터(가칭) 방식으로 추진 방식을 변경해 추진한다.

제주도 반려동물 장묘시설 추진이 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도는 장묘시설뿐만 아니라 복지시설을 결합한 동물복지복합센터로 추진 방식을 변경했다.(자료사진=픽베이)

제주도는 지난해 11월 제주특별자치도 동물복지 5개년 계획을 수립한 이후 올해부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 중 제주도는 '반려동물 장묘시설 설치' 계획을 수립하고 30억원의 예산을 책정한 바 있다.

아직 제주도에는 동물장묘시설이 없는 상태다. 따라서 자신의 반려동물의 장례를 지내고 싶어하는 일부 시민들은 육지까지 올라가서 장례를 치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해 선거 공약으로 동물장묘시설 설치를 계획한 바 있다.

따라서 도는 올해부터 1~2개 마을의 주민들과 협의해 부지를 물색하고 있지만, 일부 주민들의 강한 반발로 추진이 보류된 상태다.

제주도의 한 관계자는 "일부 주민분들은 '우리 마을을 개마을로 만들 생각이냐'면서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었다"며 "장묘시설을 일반적인 화장터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서 설득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이에 제주도는 현재 추진하는 동물보호센터와 반려견 놀이터, 공원 등을 장묘시설과 결합하고 예산도 70~80억 원을 들여서 동물복지복합센터를 설립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도의 관계자는 "장묘시설만으로는 인식이 좋지 않기 때문에 공원을 조성하는 방식으로 조화를 이루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제주도 서부지역의 마을을 물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반려동물 장묘시설의 수요 예측을 위해서 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해 반려동물 수요를 조사하고, 실제 어느 정도의 규모가 필요한지도 점검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