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에도 돈 풀어달라” 증인신문서 지역구 챙기기 ‘눈살’
상태바
“우리 동네에도 돈 풀어달라” 증인신문서 지역구 챙기기 ‘눈살’
  • 조수진
  • 승인 2019.08.09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훈배 도의원 “JDC, 안덕면 지역 환원 사업계획서 이달말까지 제출” 요구
조훈배 도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조훈배 도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 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을 대상으로 행정 처리의 문제점 및 부당한 특혜 등을 밝히기 위해 관계자를 출석시켜 증언을 듣는 자리에서 한 도의원이 ‘지역구 챙기기’ 발언을 이어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9일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을 포함해 주요 5개 사업장과 관련한 전·현직 공무원·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임직원 등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 안덕면)은 “대규모 개발사업의 목적은 도민의 삶의 질 향상 아닌가”라며 “지역주민 상생과 관련해 질의하겠다”고 운을 뗐다. 

조 의원은 “도는 50여억원을 들여 중문중학교 체육관(다목적강당)을 지어주기로 하고 서귀포 예래나 제주 봉개 등의 사우나도 그런 방식으로 만들어 지역주민 복지를 위한 상생 사업을 하고 있다”며 “신화역사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한 JDC는 인근 안덕면 주민을 위해 어떤 사업을 하고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성호 JDC 관광산업처장이 “시설물로 환원하는 것은 없고 신화역사공원 사업자인 람정제주개발이 사업을 위해 토지를 제공한 서광 서리와 동리 지역의 주 사업자와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마을 기업을 설립해 지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9일 제주도의회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 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9일 제주도의회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가 대회의실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 사업장에 대한 증인 신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그러자 조 의원은 “신화역사공원에는 서광 서리와 동리만 포함됐느냐. 제출한 자료 보니까 안덕면이 한 자도 없더라”며 “신화역사공원이 가장 큰 개발지역인데 지역 환원에는 인색하다”고 불평했다. 

또 “JDC가 (신화역사공원과 관련해)지역 환원 사업을 람정에만 넘길 게 아니다”라며 “주민들 울화통 터지는 상황에서 이걸 좀 보듬어 주면 앞으로 하는 사업이 순탄해지지 않겠느냐. JDC가 도민을 위해, 지역상생을 위해 이 정도까지는 하겠다는 각오로 관련 사업 계획서를 이달 말까지 제출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우리 도민들이 ‘이 무더위가 지나면 JDC가 제주에 솔솔 시원한 바람을 불고 오겠구나’하며 긍정적으로 바라보게끔 해달라”며 “JDC가 비축해 놓은 예산을 도민을 위해서 풀 수 있게끔 협조 부탁드린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