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개동 주민들 "악취 더는 견딜 수 없어...19일부터 매립장 쓰레기 반입금지"
상태바
봉개동 주민들 "악취 더는 견딜 수 없어...19일부터 매립장 쓰레기 반입금지"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8.14 13: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오는 19일부터 봉개동쓰레기매립장에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2018년 8월 17일 행정 당국으로부터 더 이상의 기한 연장은 없다는 확약을 받고 ‘제주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협약 후 1년이 되기도 전에 다시 기한 연장을 요구받고 있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폐기물처리 기본계획의 실패와 땜질식 쓰레기 정책의 문제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도지사, 시장, 주민대표가 서명하여 체결한 협약을 행정당국이 이행하지 않는다면서 책임을 물었다.

대책위는 당장의 쓰레기 대란을 막아야 한다는 공익의 목적을 위해 폐기물처리시설 이설을 미뤘지만 더 이상은 감내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최종복토를 시행해야 함에도 현재 압축쓰레기 6반8천개, 폐목재 2만7천톤으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더불어 음식물류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인한 주민 피해를 호소했다.

특히 압축쓰레기의 경우 제주 행정이 관리 및 감독의 책임을 방기해 국내외로부터 망신을 샀다는 점도 지적했다.

대책위는 2019년 8월 19일부터 매립장 음식물류 쓰레기 처리시설, 재활용 선별시설 등에 반입되는 쓰레기를 전면 반입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주도 환경보전국 관계자는 <제주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음식물 쓰레기 처리장과 재활용 시설에서 냄새가 발생해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있어 저감대책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관계자는 "협약서 상 매립장은 올해 10월 31일까지고 음식물, 재활용 선별시설을 2021년 10월 31일까지로 지역주민, 대책위에 협조를 구하고 있는 상태"라며 "제주도의 폐기물 문제는 현재 가장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봉개동 쓰레기 매립장이 반입 금지되면 쓰레기들을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주민 2019-08-14 14:32:09
매립이 안되면 소각장을 더 지어서 소각해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