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개동 음식물쓰레기 반입 거부 사태...19일 1차 협상 결렬
상태바
봉개동 음식물쓰레기 반입 거부 사태...19일 1차 협상 결렬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8.1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도 지키지 않으면서 말로만 잘하겠다는 행정을 믿을 수가 있나"
"지역 주민을 얼마나 무시하면 시장도 도지사도 얼굴 보이지 않나"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이 봉개동 쓰레기 매립장 내 음식물 및 재활용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하면서 제주시 지역에서 수집한 음식물 쓰레기 운반 차량이 반입이 중단됐다. 제주 행정당국과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협상에 나섰지만 결렬됐다.

현재 수십여대의 음식물 쓰레기 운반 차량은 쓰레기 매립장 입구에 수십여 대가 줄지어 서 있는 상황이다.

현재 행정당국과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봉개동쓰레기매립장 주민대책위원회에서 1시간 가까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음식물 및 재활용 쓰레기 반입 사태는 제주도 행정당국이 기존 협약과 달리 추가 연장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대책위는 지난 2018817일 행정 당국으로부터 더 이상의 기한 연장은 없다는 확약을 받고 제주도 및 제주시와 제주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

음식물 및 재활용 쓰레기를 오는 20211031일까지만 반입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최근 행정 당국이 대책위에 2023년 상반기로 연장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행정당국이 기존 협약 내용을 어겼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폐기물처리 기본계획의 실패와 땜질식 쓰레기 정책의 문제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도지사와 시장, 주민대표가 서명하여 체결한 협약을 행정당국이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당초 주민과 약속했던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기한을 넘겨 사용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고 시장은 국비 확보가 지연됨에 따른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의 적정성 검토 등 행정 절차에 예상보다 시일이 소요되면서 지난달에야 국비 확보가 결정됐다는 것이다. 고 시장에 따르면 행정 절차 시일이 소요되면서 공사가 늦어지며 새로운 광역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완공 일자가 1년 반가량 늦어졌다.

(사진=김재훈 기자)
제주시 당국과 봉개동 주민들이 1차협상에 나섰지만 합의를 이루는 데 실패했다.(사진=김재훈 기자)

 

고희범 제주시장은 이와 같은 상황을 설명하며 봉개동 주민들에게 쓰레기 반입을 막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으나 주민들은 더이상 참을 수 없다며 음식물 쓰레기 반입 저지에 나섰다.

쓰레기매립장 입구에 모인 봉개동 주민들은 이구동성으로 공무원들이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한다”,  "행정당국이 환경 문제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19일 행정당국과 협상 테이블에 앉았던 봉개동 주민 A씨는 협약도 지키지 않으면서 말로만 잘하겠다는 행정을 믿을 수가 있냐원인을 해결하기 위한 기한 단축 계획 악취 저리에 대한 구체적 계획안을 가져오라고 요구한 상태라고 밝혔다.

주민 B씨는 애걸복걸 얘기를 했으면 가져와야지. 협약을 어겼으면 그에 대해서 사과하고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사항을 제시해야 하는데 아무것도 가져오지 않았다. 몇 개월이라도 앞당겨줄 수 있느냐는 데 답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민 C씨는 "지역 주민을 얼마나 무시하면 시장도 도지사도 얼굴을 보이지 않느냐"며 "자기들이 저질러 놓고 일선 공무원만 보내서 뭘 해결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 행정이 제주에 필요한가 모르겠다"고 개탄했다. 
 
주민 D씨는 원희룡 지사를 향해 "TV오락 프로그램에는 나가면서 현안 해결에는 나서지 않는다", "대통령 꿈만 있지 이런 데는 관심없는 것 같다. 이게 도지사의 모습인가"라며 쓴소리를 내뱉기도 했다.
(사진=김재훈 기자)
(사진=김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