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상태바
제주서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8.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제주시 거주 40대 남성 확진
"어패류 섭취 및 바닷물 접촉 주의해야"
비브리오 패혈증.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비브리오 패혈증.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제주지역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했다. 

20일 제주시에 따르면 발열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던 40대 후반 남성 A씨가 지난 19일 비브리오패혈증 확진을 받았다. A씨는 특별한 기저 질환은 없으며 현재 항생제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보건소(소장 이민철)는 환자 A씨의 위험 요인 노출력 등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 발열·오한·혈압 저하·복통·설사·괴사성 피부 병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알콜중독자·당뇨병 등의 기저 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진다. 

국내에선 매년 40~5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올해엔 지난 6월 서울 거주 50대 남성 첫 환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8명이 확진을 받았다. 대부분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양상을 띠어 여름 휴가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생선과 조개 등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냉장 보관 시 다른 식품과 분리해야 한다. 또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