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제주4·3 예산 47억4500만원 배정
상태바
정부, 내년 제주4·3 예산 47억4500만원 배정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8.29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의원, 국무회의에서 의결, "30억에 머물던 4·3평화재단 출연금 증액 유의미"
이르면 10월 말 상임위 예산 심사 거쳐 국회 예결특위서 확정
4.3희생자 추념일 제주4·3평화공원 행방불명인 묘역. 오빠의 이름이 적힌 각명비 앞에서 두 손을 모으고 있는 양수녀 할머니.(사진=김재훈 기자)
제주4·3평화공원 행방불명인 묘역을 찾은 유가족. (사진=김재훈 기자)

내년도 제주4·3 관련 정부 예산에 총 47억4천500만원이 배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은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2020년도 정부 예산안 중 4·3 관련 예산은 47억4500만원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제주4·3 평화재단 출연금 35억7천500만원 △유적지 발굴·보존 7억5천만원 △제주4·3 알리기 사업 1억원 △트라우마 센터 위탁 운영 3억2천만원 등이다. 

10년째 30억원에 머물렀던 제주4·3 평화재단 예산이 다소 증액된 것과 관련, 강창일 의원은 “정부에서 예산 증액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유족 복지 사업과 유족 진료비 등을 감안하면 여전히 증액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재단이 사용하는 예산 중 유족 진료비는 지난 2017년 기준 17억3천900만원으로 출연금의 약 58%를 차지한다. 

이날 의결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오는 9월3일 국회로 전달될 예정이며 국정감사가 마무리되는 이르면 10월 말 각 상임위의 예산 심사를 거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