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제주미래담론 4 '출간'
상태바
[신간] 제주미래담론 4 '출간'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9.09.08 04: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미래를 생각하는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고부자·양길현 편저, 오름출판사 2019)

'제주미래담론'이 2년에 걸쳐 시리즈로 4권의 책으로 나왔다. 한 때는 ‘시작이 반’이라며 호기롭게 칼럼 글쓰기를 독려해 왔지만, 이제 그 자부심을 접을 때가 되었다. 세상사가 다 기승전결이 있다고 하니, 그리 안타까울 것도 없을지 모른다.

지금까지 나온 책 네 권을 보면, 2018년 봄에 '제주미래담론: 이야기가 깊어지면 무엇이 된다'(양길현·이양재 편저, 오름출판사, 2018)을 시작으로 '제주미래담론 2: 이야기가 깊어지면 무엇이 된다'(이유근·양길현 편저, 오름출판사, 2018)에 이어 세 번째 책인 제주미래담론 3: 이야기가 깊어지면 ‘무엇’이 된다(김명신·양길현 편저, 오름출판사, 2018)가 출간되었다. 그리고 이번에 네 번째 책인 제주미래담론 4: 이야기가 깊어지면 ‘무엇’이 된다(고부자·양길현 편저, 오름출판사, 2019)이 출간되었다.

(왼쪽) 고부자 전, 단국대 교수 (오른쪽) 양길현 제주대 교수
(왼쪽) 고부자 전, 단국대 교수 (오른쪽) 양길현 제주대 교수

'제주미래담론' 1권과 2권, 3권과 4권 모두 책을 내게 된 취지는 다음과 같다. 2017년 8월 제주투데이(제주도 인터넷신문)에 제주미래담론을 기획하게 된 것은, 생각과 말에 그치지 말고 글로도 자신을 표현하고 어제와 오늘을 돌아보면서 제주의 밝은 미래 세상을 그려보자는 데에 의의를 두었다. 4-5개월에 걸쳐 80편의 글이 제주투데이의 '제주미래담론' 코너에 올라오면, 그걸 편집하여 정리하고 한권의 책으로 엮어 널리 독자들에게 기증하기로 했다. 혹 시간되면 들춰 보겠지 하는 기대에서.

돌이켜 보면, 제주미래담론에 참여하는 집필진이 한 분씩 늘어갈수록, 제주미래담론은 더 다양하고 풍성한 이야기들이 모이는 장이 되었다. 그래서인지 주위 분들의 호응과 칭찬도 적지 않았다. 그 때마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우여곡절을 겪게 될지 모르지만, 어느 날 문득 그만 두지 말자는 다짐과 함께 김수종 주필님이 '제주미래담론' 첫 번째 책 발간사에서 기대한 바, 이야기가 깊어지려면 더 많은 노력과 노심초사를 모아가고자 하였다.

이 번 '제주미래담론 4'에도 편저 제목에 어울리게 제주의 미래 찾기를 제일 앞에 넣었다. 이 책을 펴내게 된 하나의 동력이 있다면, 처음에는 미미하지만 항차 ‘무엇’이 되는 생각과 아이디어, 제언을 한 곳에 담아내 보자는 데 있기에 나름 괜찮아 보인다. 시사담론과 정책논평 그리고 교육, 문화, 생태, 종교, 관광, 자연, 마을 그리고 봉사와 여행에 대한 글들도 1권과 2권, 3권 못지않게 다양하게 들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유근 2019-09-09 10:31:10
창업보다 수성이 어렵다는 말이 생각나는 요즘이다.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자신의 의견을 나타내는 기회가 많은 것이 도움이 된다. 반대 되는 의견이 있으면 SNS나 카톡에서 익명성 뒤에 숨어서 하지 말고 떳떳이 반론으로 자기의 의견을 밝히는 것이 옳다고 본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