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식자재 유통업체 등 원산지 거짓표시 16개 업소 적발
상태바
도내 식자재 유통업체 등 원산지 거짓표시 16개 업소 적발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1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전경(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전경(사진=제주투데이DB)

원산지를 속여 파는 등 비양심적인 도내 16개 업소가 자치경찰단에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8월 중순부터 추석 명절을 앞두고 수요가 많은 제수용품 및 선물용 제주특산품의 원산지 거짓표시와 농·수·축산물 등의 부정유통 행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단속결과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2건,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2건, 식품위생법위반 1건, 원산지 거짓표시 7건, 원산지 미표시 행위 6건 등 총 16건이 적발됐다. 자치경찰단은 이중 10건은 형사입건하고 6건은 행정처분 통보 조치했다.

고창경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장은 “원산지를 속이는 업소들은 대부분 2∼3배 가량의 시세차익을 남기고 있어 앞으로도 원산지 허위표시 등 부정유통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소비자들은 피해를 보지 않도록 보다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