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은행, 태풍 '링링' 피해기업 대상 금융지원 시행
상태바
제주은행, 태풍 '링링' 피해기업 대상 금융지원 시행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은행(은행장 서현주)은 지난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제주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 및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 한 ‘피해사실확인서’를 받은 업체를 대상으로 지원된다. 기간은 1년 이내, 지원규모는 1000억원(신규 300억원, 만기연장 700억원)으로 운전자금 신규대출은 업체 당 최대3억원 이내에서 이뤄진다. 최고 1.0%포인트 특별우대 금리도 적용된다.

또 피해 기업 중 만기가 도래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는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기간연장이 가능하다.

제주은행 관계자는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