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제주-타이베이 노선 신규 취항
상태바
제주항공, 제주-타이베이 노선 신규 취항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1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지난 7월 제주-일본 후쿠오카, 제주-방콕 노선 신규 취항이 이어 10월 타이베이와 가오슝에 신규 취항한다. 제주발 국제선 다변화에 적극 나서면서 제주도민들의 해외 나들이는 물론 관광다변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항공은 오는 10월2일과 3일 제주-타이베이 노선(수∙토요일)과 제주-가오슝 노선(목∙일요일)에 주2회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타이베이 노선과 제주-가오슝 노선은 제주-후쿠오카(주3회, 화∙목∙토요일), 제주-방콕(주7회, 매일)에 이어 올해 들어 제주국제공항에서 3번째와 4번째로 신규 취항하는 국제노선이다.

제주-타이베이/가오슝 2개 노선 신규취항으로 제주항공의 제주발 국제선 취항도시는 홍콩, 일본 후쿠오카, 태국 방콕 등 5개로 늘어난다.


제주-타이베이 노선은 요일별로 운항일정을 달리해 수요일에는 제주공항에서 오전 11시30분(이하 현지시각)에 출발해 타이베이 타오위안국제공항에는 낮 12시55분 도착하며, 타이베이에서는 오후 1시55분에 출발해 제주공항에 오후 5시1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그리고 토요일에는 제주에서 오후 2시35분 출발해 타이베이에 오후 3시45분에 도착하고, 타이베이에서 오후 5시10분(10월5일은 오후 5시30분)에 출발해 제주에는 오후 8시35분(10월5일은 오후 9시5분)에 도착한다.

제주~가오슝 노선은 제주공항에서 낮 12시에 출발해 타이완 가오슝에 오후 1시10분에 도착하고, 가오슝에서는 오후 3시에 출발해 제주에는 오후 6시3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제주항공은 이번 신규취항으로 제주도민의 타이완 여행이나, 제주를 방문하려는 타이완 관광객 유치에도 한층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관광협회의 관광객 입도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까지 제주를 찾은 타이완 관광객은 5만300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만3000여 명에 비해 122.7% 증가했다.

특히 제주~타이베이와 제주~가오슝에 동시에 취항하면서 ‘제주~타이베이~가오슝~제주’ ‘제주~가오슝~타이베이~제주’로 이어지는 여행스케줄을 짤 수 있게 돼 여행의 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항공은 이번 제주~타이베이/가오슝 신규취항을 기념해 탑승일을 기준으로 신규 취항일인 10월2일부터 10월26일까지 이용할 수 있는 편도항공권을 유류할증료 및 공항시설사용료 등을 모두 포함한 총액운임(소비자가 실제 지불하는 운임)을 기준으로 6만7800원부터 판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