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산업재해자 10만명 넘어...경제손실액 25조원 추정
상태바
지난해 산업재해자 10만명 넘어...경제손실액 25조원 추정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1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재해자 10만명 넘어... 산재보험 적용 확대 영향
사고사망자 971명... 건설업 485명으로 최고
위성곤 국회의원(사진=위성곤 의원실)
위성곤 국회의원(사진=위성곤 의원실)

지난해 산업재해를 당한 재해자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재해로 인한 경제적 손실 추정액도 25조원을 넘어섰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의 자료를 분석하고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위성곤 의원은 고용노동부 자료를 인용, 산업재해로 인한 경제적손실추정액은 2013년 19조원이던 것이 2014년 19.6조원, 2015년 20.4조원, 2016년 21.4조원, 2017년 22.2조원, 2018년에는 25.2조원으로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인한 전체 재해자수는 전년대비 12,457명 증가한 102,305명으로 10만명을 넘어섰으며, 구분별로는 사고재해자가 90,832명, 질병재해자가 11,473명이었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인한 전체 사망자수는 전년 대비 185명 증가한 2,142명이었으며, 이에 따라 사망만인율은 전년대비 0.07‱p 증가한 1.12‱로 나타났다. 사망자의 구분별로는 질병사망자가 전년대비 178명 증가한 1,171명, 사고사망자가 전년대비 7명 증가한 971명이었다.

사고사망자를 산업별로 살펴보면, 건설업이 485명으로 절반을 차지했으며, 제조업이 217명, 서비스업 154명, 기타 115명 등의 순으로, 건설업은 사고사망만인율에서도 가장 높은 1.65‱를 나타냈다.

고용노동부는 재해자수 및 사망자수가 증가한 것이 지난해 산재보험 적용사업장 확대 및 업무상 질병 인정 시 추정의 원칙 도입, 사업주확인제도 폐지 등 산재 적용을 확대한 데에 따른 것이란 설명이다.

실제 지난해 산재승인율은 전년대비 1.6%p 증가한 91.3%로 지난 10년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아울러 제도 개선의 영향으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고용노동부의 산업재해명단공표 건수 역시 사망재해가 전년대비 556건 증가한 580건, 산재 미보고는 전년대비 46건 증가한 12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의 산업재해율은 0.54%로 OECD 회원국 평균의 4분의 1 수준인 반면, 사망만인율이 1.12‱로 OECD EU 평균인 약 0.2‱의 6배에 달하는 것은 기업들이 사망사고가 아닌 사고나 재해에 대해서는 은폐하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위성곤 의원은 “산업 발달의 선결조건은 안전인 만큼 노동자들이 보다 쉽게 치료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가야 한다”면서 “산업재해 미보고에 대한 강력 제재 등 산업안전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