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해수욕장 사유화 논란' 이호유원지 사업…“도의회, 부동의해야”
상태바
'해수욕장 사유화 논란' 이호유원지 사업…“도의회, 부동의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9.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19일 성명서 발표
이호유원지 조감도. (사진=제주도 제공)
이호유원지 조감도. (사진=제주도 제공)

해양 환경파괴와 해수욕장 사유화 논란이 끊이지 않는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을 두고 제주도의회가 제동을 걸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9일 성명서를 내고 도의회를 상대로 “이호유원지 호텔카지노 조성사업에 부동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은 공유수면 매립부터 논란이 매우 컸던 사안이고 이후에도 오랜 시간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사업”이라며 “그러나 지난 4월 열린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에서 환경영향평가가 조건부로 통과하면서 최종적으로 도의회의 동의 절차만을 남겨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호유원지는 예전엔 바지락을 포함한 해양생물이 풍부했던 갯벌이었고 수많은 새들이 먹이를 구하기 위해 찾던 생태적 다양성이 풍부한 곳이었다”며 “하지만 지난 2002년 유원지 개발 사업지로 지정된 이후 2006년 5월 유원지 조성계획에 포함돼 공유수면 매립공사가 시작되면서 아름답던 조간대는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또 “매립이 끝나고 예정대로 진행이 안 돼 황무지로 오랫동안 남아있다가 ㈜제주분마이호랜드가 마리나시설·호텔·컨벤션센터·카지노 등을 추진하면서 현재에 이르게 된 것”이라며 “이번에 제출된 이호유원지 사업은 결국 대규모 호텔과 콘도시설을 중심으로 한 숙박업 사업으로 초대형 카지노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제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사업자는 현재 초대형 카지노 계획에 대해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있지는 않지만 지난 2013년 제주시에 제출한 사업 시행 변경계획서에 지상1층부터 3층까지 전체 면적 3만8천895㎡ 규모의 초대형 카지노 계획을 포함했던 바가 있다”며 “언제든지 ‘끼워넣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밖에 △생태자연도 1등급 훼손 문제 △경관독점 및 경관 사유화 문제 △이윤 창출만을 위한 숙박업 전락 문제 △연안 환경에 대한 보전 노력 부재 △대규모 숙박시설 공급에 따른 영세 숙박업자 피해 등의 문제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도가 이호유원지 호텔카지노 사업의 환경영향평가를 통과시킨 잘못을 도의회가 바로잡아줘야 한다”며 “도의회는 명확히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에 대해 부동의를 통해서 주민복리 증진이라는 유원지 목적과 무관한 이호유원지 조성 사업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오는 23일 오전 제376회 임시회 2차 회의를 열어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