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의원 "출마해달라고 난리"...민주당 인적쇄신론 일축
상태바
강창일 의원 "출마해달라고 난리"...민주당 인적쇄신론 일축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20 15:3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수도권에서 일부 그런 걸(불출마 선언 등) 가지고 기자들이 만들어낸 것”
강창일 국회의원(사진=김재훈 기자)
강창일 국회의원(사진=김재훈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현역 국회의원 세대교체론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강창일 국회의원(4선)이 내년 총선에 민주당 후보로 나서 5선에 도전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총선이 다가오면서 민주당의 현역 세대교체론이 일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최대 40여명에 이르는 현역 국회의원 물갈이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보도가 연일 쏟아져나오고 있다. 

현재 수도권 지역구를 중심으로 민주당 중진의원들의 총선 승리를 위한 중진의원들의 ‘대승적 불출마’ 여부가 회자되고 있다. 민주당 국회의원과 문재인 대통령 측근으로 일컬어지는 인사들의 선제적인 총선 불출마 선언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30%를 넘는 현역의원 ‘물갈이’를 통해 원내 1당으로 자리잡았다. 민주당은 지난 총선 승리를 폭넓은 인적 쇄신을 통해 얻어낸 결과라고 자평하고 있는 만큼, 내년 총선이 다가올수록 당 내외로부터 세대 교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내년 총선 결과가 다음 대선에 미칠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일고 있는 민주당의 세대교체론이 제주 지역 총선 구도를 어떻게 바꿀지 주목된다. 제주의 경우 내년 총선에서 가장 치열할 것으로 전망되는 지역구는 제주시 갑이다. 4선 강창일 의원이 민주당 후보로 5선에 도전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민주당 세대교체론과 관련해 강창일 의원은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런 것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수도권에서 일부 그런 걸(불출마 선언 등) 가지고 기자들이 만들어낸 것”이고 “오히려 (출마)해달라고 난리”라며 5선 도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19-09-27 21:48:42
나와달라고 난리?국회에서 나와달라고 얘기한걸 잘못들은듯.

제주도민 2019-09-26 23:33:57
가야 할 때 물러나라.. 그만 하면 됐지.. 신물나~~

물갈이 2019-09-21 11:37:45
감창일...고마해라..도민들..창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