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유원지 사업, 수익 목적 아니다?” 사업자 황당 발언
상태바
“이호유원지 사업, 수익 목적 아니다?” 사업자 황당 발언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9.23 17: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김종록 제주분마이호랜드 대표이사(오른쪽)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제376임시회 제2차 회의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3일 오전 김종록 제주분마이호랜드㈜ 대표이사(오른쪽)가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제376임시회 제2차 회의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을 두고 사업자가 “수익 내려고 사업을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해 질의하는 도의원을 의아하게 했다.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제376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열어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재협의)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했다. 

이날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정방·중앙·천지동)은 “사업자가 ‘컨벤션, 컨벤션’ 하는데 서귀포 중문에 있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는 그렇게 노력해도 만년 적자”라며 “이런 상황에서 컨벤션센터를 짓는다고 하니 혹여나 나중에 다른 것(카지노)으로 둔갑할까 두렵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컨벤션센터의 활용도가 떨어지고 이윤 창출이 더디면 사업자 측이 뭔가 새로운 사업 활로를 찾을 것 아닌가. 그 와중에 할 수 있는 건 딱 하나. 카지노뿐이다”라며 “그 때 가서 사업자가 주민 고용창출을 내세우며 카지노를 하겠다고 하면 도에서 (허가)해줄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제주분마이호랜드㈜ 대표이사는 “컨벤션 사업의 경우 (성공하려면) 사업자의 능력과 의지가 필요하다”며 “제가 컨벤션센터 활용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23일 오전 김용범 의원이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제376임시회 제2차 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3일 오전 김용범 의원이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제376임시회 제2차 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그러자 김 의원이 “(김종록 대표이사가)‘잘할 거다’, ‘믿어달라’고만 하는데 이윤 창출 안 되면 모든 게 허무맹랑한 소리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자 김종록 대표이사는 “저희들 사업체가 여기서 돈을 벌기 위해 투자한 게 아니다”라는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 

김 대표이사는 “수익의 거의 대부분을 지역주민들과 제주도에 공공시설 부문에 투자할 확실한 그런 의지가 있다”며 “이 사업이 저희들에게 생사가 달린 문제라면 김 의원의 (카지노 사업 관련) 우려에 공감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부채가 1원도 없고 매출 실적도 좋은 편”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사업주는 노후에 여기서 정말 제주도를, 제주시를 발전시키기 위해 이 사업을 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 사업의 목적은 수익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김 의원은 거듭 “이윤이 안 생겨도 상관없다는 것인가. 수익이 목적이 아닌데 왜 유원지 사업을 하려고 하느냐”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은 제주시 이호동 일대 23만1천791㎡에 이르는 부지에 마리나시설과 총 1217실 규모의 숙박시설(호텔·콘도미니엄), 컨벤션센터 등을 짓는 사업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9일 성명서를 내고 도의회를 상대로 인근 해수욕장의 사유화, 생태계 훼손 우려, 향후 초대형 카지노 계획 포함 우려, 영세 숙박업자 피해 등을 이유로 해당 동의안을 부결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19-09-25 08:42:27
이윤 추구를 않한다고. 그러면 그 땅 제주도에 기부체납 하세요
제주도민을 바보로 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