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 10월 중 개최
상태바
'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 10월 중 개최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9.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회 결과에 따라 제주도지사에게 '권고안' 제출
'취약계층 주거복지 지원 사회협약 체결'도 함께 추진
우도 전경(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우도 전경(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가 '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를 추진한다.

제6기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위원장 오창수)는 9월 24일 제4차 전체회의를 열고 그동안 분과위별 활동상황을 공유하고 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갈등관리 차원에서 ‘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 개최와 ‘취약계층 주거지원을 위한 사회협약 체결’을 의결하였다.

도민토론회와 사회협약 체결 관련 구체적인 실행방법은 기획운영분과에 위임했다. 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는 10월 중으로, 취약계층 주거지원 사회협약은 10~11월 중으로 실행하기로 했다.

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는 우도, 추자도, 임업인 등 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지역민들을 초청햐 전문가 토의와 방청객 질의답변 방식 등으로 진행한다. 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대한 자세한 설명 및 의문점을 해소하고, 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지역주민들 우려와 기대를 청취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사회협약위원회는 토론회의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여 10월 중으로 조속한 시일내에 토론회를 개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제주도지사에게 ‘국립공원 확대지정과 관련한 권고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또 사회협약위원회는 법적 사각지대에 있는 주거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구제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사회협약을 10월~11월 중으로 체결할 예정으로, 도내 4개 읍·면(구좌읍, 대정읍, 애월읍, 표선면)을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였다.

이번 사회협약에는 제주도, 읍·면(이장단협의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도내 공기업(JDC, 제주개발공사) 등이 참여할 계획이다.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는 국립공원 확대지정과 관련한 갈등관리 차원에서 지난 6월 총 3회에 걸쳐서 추자, 우도, 임업인 방문 면담을 실시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사회협약위원회의 방문 면담 시 주민들은 국립공원 확대지정 관련 정보 부족을 지적했다. 토론회 개최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