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중국 인민정치협 상하이시위원회, 협력시스템 구축 논의
상태바
도의회-중국 인민정치협 상하이시위원회, 협력시스템 구축 논의
  • 조수진 기자
  • 승인 2019.09.2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제주도의회가 중국 인민정치협상회의 상하이시위원회를 찾아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 시스템 확대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왼쪽은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7일 제주도의회가 중국 인민정치협상회의 상하이시위원회를 찾아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 시스템 확대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왼쪽은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7일 제주도의회가 중국 인민정치협상회의 상하이시위원회를 찾아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 시스템 확대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중국 인민정치협상회의는 우리나라 지방의회와 유사한 기능을 수행하는 행정기관이다. 도의회와 상하이시위원회는 지난 2011년 7월7일 공식 우호협력 협정을 체결, 지속적인 상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방문에는 김태석 의장을 비롯,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구좌읍·우도면),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정방·중앙·천지동), 박호형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2동갑) 등 도의원과 최영삼 주 상하이 한국총영사가 함께 했다. 상하이시측에서는 동원후(董云虎)주석과 패효희(贝晓曦) 비서장 등이 참석했다.

김태석 의장은 “양 기관 상호교류의 장을 더욱 견고히 하고 위원회 간 벤치마킹을 통해 상시적 협력시스템을 확대해 구축하자”며 “민간 차원의 문화 교류 기회도 늘려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내년 4월 열릴 ‘2020년 지속가능발전 제주 국제컨퍼런스’ 참석을 요청하기도 했다. 

상하이시위원회 측은 “양 기관 우호 협력 방안을 마련하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며 “내년 컨퍼런스 초청을 기꺼이 받아들인다”고 화답했다.

이번 방문은 상하이시위원회의 공식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진행됐다. 김 의장 등은 방문 기간 상하이시 내 지역쓰레기 처리장, 루자쭈이 순환도로, 크루즈터미널, 수산물유통시장 등 지역 현안과 관련된 기반시설 등을 둘러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